아름다운 나의 캠퍼스

시절은 장소로 기억된다. 이십 대 초반, 내게 가장 큰 영향을 준 장소는 단연 캠퍼스다. 여기는

구 남친이랑 이어폰 나눠 끼고 처음 손잡았던 벤치. 저기는 과 생활 적응 못 할 때 사람 마주치기 싫어서 숨어 있던 DVD실. 공간마다 서사가 있어서 캠퍼스를 떠올리면 괜히 아련해진다. 봄이다. 캠퍼스가 한껏 아름다워지는 계절. 문득 묻고 싶어진다. 여러분은 캠퍼스에 어떤 추억을 가지고 있나요?




# 경희대 경희여고 가는 길


십 분짜리 봄 소풍

4월, 벚꽃이 만개해서 너도나도 꽃놀이를 간다. 나 빼고! 평일에는 학교와 과제, 주말에는 알바와 동아리. 나도 한 번쯤은 팍팍한 일상을 벗어나 꽃놀이를 하고 싶은데. 화창한 날에 우울 모드에 빠져 있는 내가 답답했는지, 친구가 말했다. “야, 우리 호텔 관광대학 뒤쪽에 경희여고 가는 길로 가볼래? 다들 그쪽으로 꽃구경 온다더라!” 친구의 말은 사실이었다.

박지영 18


교복과 벚꽃을 동시에 보면 아련해져요

내애-가! 사망년(3학년)이라니! 그러게. 시간 참 빠르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 캠퍼스에서 우리는 울상이었다. 대학생 중에서도 고학년이라고 불리게 된 우리의 처지가 못마땅했던 탓이다. 별 이룬 것도 없는데, 벌써! 이런 우리의 숙연한 분위기를 무찌르려는 듯 맞은편에서 활기찬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시선을 둔 곳엔 교복을 입은 경희여고 학생들이 있었다.

김예진 16




# 전북대 캠퍼스 둘레길


산책 한 번에, 고향 생각 한 번

긴 휴학을 마치고 돌아왔더니, 친한 동기들은 모두 학교를 떠나 있었다. 꽃이 만개한 캠퍼스는 어딜 가든 사람들로 북적였지만, 내가 낄 곳은 어디에도 없었다. 나는 학교 뒤편 건지산에 만들어진 둘레길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곳에서 울창한 나무 사이로 드리우는 따사로운 햇볕을 쐬고, 평소엔 관심없던 풀꽃을 하나하나 유심히 바라봤다.

황기연 12


고생 끝에 햄버거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할 만한 장소를 물색하는데, 신입생 때 꼭 완주를 해야만 했던 학교 둘레길 코스가 떠올랐다. 무려 11.4km, 완주를 하려면 4시간이 넘게 소요된다. 물론 힘든 기억밖에 없지만, 빽빽이 심어진 편백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를 다시 마셔볼 때가 된 것 같았다. 나는 1번부터 15번까지의 코스를 쉴 틈 없이 돌았다.

이희진 14




# 이화여대 한우리집 언덕길


지금은 이 노을만 느껴줘

그날은 정말, 완전 꽝이었다. 잘했어야 하는데, 다 망했다. 중요한 발표가 두 개나 있었는데 너무 긴장해서 시원하게 말아먹었고, 시간에 쫓겨 급하게 밥을 먹다 체하기까지 했다. 체한 채로 팀플 회의에 참석해서 얼떨결에 팀장을 떠맡아 버렸다. 지친 몸을 이끌고 귀가하려는데, 기숙사는 또 왜 이렇게 높이 있어! 그날따라 언덕 꼭대기에 있는 기숙사가 원망스러웠다.

김수현 16


엄마가 그리워지는 언덕

나는 기숙사에 산다. 그래서 가족을 자주 볼 수 없다. 집에 안 간 지도 벌써 넉 달째. 대신 부모님한테 안부 전화를 자주 하는 편이다. 특히 기숙사로 돌아가는 길에는 꼭 통화를 한다. 오늘도 학교가 끝난 후 기숙사로 올라가는 길에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 “엄마, 뭐 해?” “나? 나는 별일 없지.” 사사로운 이야기가 오간다. 언덕을 오르는 게 숨이 차 나는 잠시 멈춰 섰다.

김혜정 17



# 연세대 대운동장


봄날의 피크닉

와, 날씨 좋다! 오랜만에 미세먼지 없이 깨끗한 하늘을 보니 감탄이 절로 나왔다. 하지만 완벽한 날씨는 내게 허락되지 않았다. 5연강이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 수업을 함께 듣는 동기들도 비슷한 생각을 했는지, 만나자마자 이런 날 칙칙한 강의실에서 뭐 하는 거냐며 한탄했다. 다들 어디론가 놀러 가고 싶은 눈치였지만, 수북이 쌓인 과제를 보니 그럴 엄두조차 안 났다.

문서영 13


오늘도 애써 삼키는 밤

‘안타깝게도 이번 공채에서는…’ 오늘도 광탈. 이젠 익숙해질 때도 됐는데, 그게 마음처럼 쉽진 않았다. 친구에게 슬쩍 물어보니 같은 처지였다. 괜히 우울한 마음에 캔맥주와 과자를 사 들고 늘 그랬듯이 운동장으로 향했다. 까만 밤하늘에 뜬 달을 보며 친구는 말했다.

유혜림 13



# 건국대 고전 음악 감상실


팍팍한 일상 속 유일한 문화생활

“아직도 과방가서 자? 따라와 봐” 동기가 소개해준 고전 음악 감상실은 내 우주공강을 메워줄 최적의 장소였다. 어둡고 아늑해서 꿀잠을 자기 딱 좋았다. 그런데 어제 웬 오케스트라 영상이 나오고 있었다. 이상하다. 클래식은 정말 재미없는데. 보고 있으니 ‘지휘자 대단하네. 바이올린 화려하네. 노래도 좋네.’ 생각이 들었다.

윤진영 17


넓디 넓은 학교에서 가장 마음이 편한 공간

일주일 중 수요일이 가장 싫다. 전날 야간 알바 후 수업 4개를 연달아 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바닥난 체력으로 1교시 수업에 출석하려면 그야말로 죽을 맛이다. 수업과 수업 사이 잠깐 짬이 나면 내가 곧장 달려가는 곳이 있다. 바로 학생회관 2층 고전 음악 감상실.

김나영 13




# 동국대 도서관 옥상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추억만 만들었다

흡연자만 가득한 벤치를 피해 도서관 옥상으로 올라왔다. 오늘은 미세먼지가 없나보다. 남산이 예쁘게 빛난다. 남산을 한동안 바라보고 있는데 도서관에 있던 친구가 올라왔다. 나는 친구한테 올라오라는 연락을 안 했는데. 어떻게 마음이 또 맞아버렸네. 시험 기간에는 다들 척하면 척이다.

이은민 16


나만의 독서 명당

한 시간째 소설을 읽다 보니 배가 고프다. 가방 속 과자 봉지를 잡았다. 바스락 소리가 너무 커서 옆 사람이 쳐다봤다. 책도 읽고 싶고 과자도 먹고 싶은데, 책을 집으로 가져가고 싶지는 않다. 지금이 아니면 이 소설을 다 못 읽을 것 같기 때문이다. 읽던 책을 대출해서 옥상으로 올라왔다.

정솔빈 16



# 중앙대 안성캠퍼스 고니탕


로맨스 영화의 여주인공이 된 기분

우리는 천연기념물 고니가 사는 작은 인공 호수를 ‘고니탕’이라고 부른다. 매년 4월이 되면 국악대 앞 벚꽃길을 따라 벚꽃 축제를 여는데, 바로 뒤에 있는 고니탕이 낭만적인 분위기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한다. 그날 밤, 나는 동그랗게 숲이 우거진 호숫가에 앉았다.

정다빈 17


넌 예술이 뭐라고 생각해?

예술대에 입학한 1학년 1학기, 내겐 갓 친해진 동기들 중 ‘예술’이라는 것에 유독 예민한 친구가 한 명 있었다. 우리는 아무도 없는 고니탕 벤치에 앉아 맥주를 한 캔씩 들고, 호수를 바라보고 있었다. 말없이 맥주를 홀짝이던 동기가 침묵을 깨고 던진 한 마디. “넌 예술이 뭐라고 생각해?” 단 한 번도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 없는 문제에 순간 당황했다.

오재현 17



[849호 - special]

INTERNPHOTOGRAPHER

학생 에디터

20대 라이프매거진, 대학내일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