ㅡ 너, 힘들구나 그치? 엉엉 우는 너에게 괜찮아,라는 말보다.. 나는 잘하고 있다며, 그렇게 계속 울으라며 어디 가지 않고 옆에 있을 테니 실컷 울으라고 해버렸다.. 몇 년 전 이였다면, 빛을 내서라도 택시를 타고서 새벽을 달렸을 텐데.. 미치도록 보고 싶던 그때 내 여자친구일 때 말이야, 다음 생에서는 우리 헤어지지 말자,

사랑과연애 ・ 한국음식 ・ 유머 ・ 건강정보
빈자(貧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