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시스템 혁명

의료업계에 부는 블록체인 도입 바람


다양한 산업분야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이 확대되는 추세다. 의료계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의료 정보 원본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모든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기 때문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메디블록, 엑스블록시스템즈, 휴먼스케이프 등 국내 스타트업들이 의료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그동안 병원은 보안과 안전 문제로 중앙 서버에 저장된 환자 정보를 활용하거나 교류하지 못했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모든 거래 내역이 여러 노드에 분산 저장돼 사실상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환자 정보의 활용과 교류가 가능해진 것이다.

예를 들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플랫폼을 만들면, 스마트폰으로 ‘내 의료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블록체인 앱 사용자가 병원에서 진료를 보고 QR코드를 찍으면 ‘내 의료정보’를 앱을 통해 볼 수 있다. 블록체인으로 의료 디지털 문서가 ‘원조’ 문서라는 신뢰를 담보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또 제 3자에게 ‘내 의료정보’를 보낼 수도 있다.


이와 비슷한 기능이 있는 플랫폼이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다. 의료정보 오픈 플랫폼 메디블록이다. 메디블록은 개별 의료기관, 의료기기 등에 저장돼 있는 개인 건강 정보를 환자 중심으로 모아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개인건강기록 플랫폼이다.


의료 정보의 원본 유지하면서 모든 정보 투명하게


의료제증명서비스를 준비하는 스타트업도 있다. 기존 의료제증명 서류는 환자가 병원에 직접 방문해서 창구나 무인수납기(KISOSK)를 통해 발급받아야 했다. 서류를 위?변조할 우려가 있어서다.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 엑스블록시스템즈(구 써트온)는 블록체인 기반의 공개키기반구조(PKI)인증서를 활용해 의료제증명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엑스블록시스템즈에 따르면 환자는 본인인증 단계에서부터 블록체인을 활용해 서류를 발급받는다. 유통되는 모든 과정이 블록체인에 기록된다. 환자는 제증명서류가 블록체인 상에서 위?변조가 발생하지 않았는지 확인만 하면, 종이문서와 동일한 효력으로 서류를 활용할 수 있다.


휴먼스케이프는 국내 의료 시장에서 병?의원 대상의 사후관리 솔루션을 개발?운영하는 헬스케어 스타트업이다. 블록체인 기반의 환자 커뮤니티 구축 프로젝트를 위한 초기투자 유치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개발과 사업 추진에 착수했다.


글로벌 IT 기업도 블록체인 기술을 의료분야에 도입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IBM은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블록체인 기반 네트워크로 환자 의료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예를 들어 이 기술로 환자들은 동일 검사를 다른 병원에서 다시 진행하거나 검사 받은 정보를 다른 병원에 옮기기 위해 CD 등을 요청할 필요가 없게 되는 것이다. IBM과 FDA는 블록체인 기반 의료정보 공유로 공중 보건에 이익을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는 구상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