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 영화제와 대통령



깐 영화제가 진행중이다. 왠지 깐 영화제가 프랑스의 대표적인, 아니 세계적인 영화제 중 하나이니 당연히 프랑스 대통령이 참석한 적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볼 수 있다. 1946년부터 시작됐으니 그간 대통령이 몇 명인가? 특히 1946년 첫 제1회 영화제에서는 당시 로베르 라코스트 산업생산부 장관이 개회사를 했었다. 미녀들에 홀렸는지 라코스트 장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제 1회 농산물 축제를 개최합니다!(참조 1)”


아무튼 깐에 참가한 대통령은 단 1명, 자끄 시락이었다.


오히려 그간 대통령들은 깐을 무시하거나 다른 축제에 가거나 했었다. 단, 프랑수아 미테랑과 현 대통령인 에마뉘엘 마크롱은 관계자들을 불러서 저녁 만찬만 했다고 전해진다.


전해진다...라고 한 이유가 있다. 이를테면 마크롱과 깐 영화 관계자 만찬은 4월 26일 저녁에 엘리제 궁에서 개최됐는데(레몬 타르트(tartelettes au citron)가 유명했다고 한다), 여기에 소수의 관계자만 초대됐다. 알만한 초대 대상자는 모니카 벨루치와 장 뒤자르당, 제롬 세이두(Jérôme Seydoux, 참조 2) 등인데 언론인은 딱 4명 초대됐다고 한다. 다만 엄격한 조건이 하나 있었다.


누출 금지다. 공식 사진도 없고, 관련 기사도 안 나왔다(르몽드는 어떻게 알았지?).


심지어 마크롱은 4월 내내 장관 회의 때마다, 장관들에게 절대로 깐에 가지 말라고 거듭 명령하기도 했다고 한다(물론 문화부장관 딱 1명만 예외였다). 일종의 대통령 마케팅이었을까?


제일 오랫동안(14년!) 대통령을 지냈던 미테랑 역시 단 한 차례도 깐 영화제에 간 적이 없었다. 80년대의 깐은 아직 지금처럼 럭셔리하지도 않았지만 당시 문화부장관이었던 자끄 랑에 따르면 가면 안 된다는 직감이 있었다고 한다. 대통령까지 가서 연설할 곳은 아니라는 직감이다. 다만 제40회 영화제(1987년)는 아무래도 기념이 기념인지라, 위의 마크롱의 사례처럼 엘리제 궁에서 만찬만 가졌다.


나머지, 퐁피두나 VGE(지스카르 데스탕), 사르코지와 올랑드는 깐에 참석하지 않았다. 심지어 올랑드는 재임 중 두 번째 애인인 쥘리 가예가 배우였음에도 가지 않았었다. 아무래도 주된 이유는 국민정서법. 경제가 어려운데 웬 축제에 가서 희희덕거리느냐는 여론이 부담스러웠던 것이다. 게다가 깐 영화제는 프랑스만의 영화제도 아니었다.


다만 예외는 자끄 시락, 제50회 영화제(1997)는 너무 상징성이 컸다. 다만 시락 대통령도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 그래서 레드카펫 안 밟고 연설 없고, 경찰 호위도 없앴다(물론 금연도 포함). 그저 2시간 39분(!) 간의 오찬 식사 일정만 잡혔다. 시락 대통령은 짤방에 나온 이자벨 아자니와 공리 사이에 앉아서 식사를 했었다. 당시 시락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I'm a very very lucky man.


----------


참조


1. Les drôles de débuts du Festival de Cannes(2017년 5월 14일): http://www.leparisien.fr/laparisienne/loisirs-detente/culture/les-droles-de-debuts-du-festival-de-cannes-14-05-2017-6946419.php


2. 이름 보면 아시겠지만, 레아 세이두의 친할아버지다. 파떼/고몽 회장을 지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