ㅡ 두 시간 후면 출근인데 맥주 한 캔을 마셨다.. 여전히 바뀌지 않은 평범한 질문들, 이불 속에서 뒹구는 외로움들 시퍼렇게 날을 세운 채 침묵으로 방관하는 새벽.. 익숙했던 것들로부터 익숙해져야만 하는, 가쁜 숨을 겨우 내쉬는데 자꾸만 당신이 생각나 숨을 멈추게 한다.. . 아마도 이정표(里程標) 대신 당신을 세워둔 탓 인가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