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되새김]4351_6-2



"왜 이렇게 기운이 없어?"

"하루 쉰 다음 날은 더 힘들어요."



첫 때째(시간) 만난 아이와 주고 받은 말입니다. 아이들은 있는 그대로 말을 할 때가 많습니다. 쉬고 온 다음 날이 더 힘들다는 거지요. 참일 어른들도 마찬가지 아닌가요? 저도 아침부터 하품이 났거든요. 그래서 속으로 피식 웃음이 나왔습니다.


아이들을 달래 주려는 마음에서 토박이말 딱지 놀이를 했습니다. 어찌나 재미있어 하던지 좀 더 자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놀배움이 얼마나 힘이 센지를 새삼 느끼기도 했구요. 이렇게 재미있는 것을 온 나라 아이들도 할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하는데 사람들 마음을 움직이기가 쉽지 않습니다.^^


들살이닦음(야영수련)을 떠난 아이들을 보러 합천에 다녀왔습니다. 가는 길 졸음을 견디며 가는 길이 좀 먼 듯했지만 닿아보니 참 좋았습니다. 시원한 바람과 새소리에 제 몸이 맑아지는 것 같았으니까요. 아이들도 이틀이지만 좋은 곳에서 여러 가지를 겪으며 많이 느끼고 생각하게 올 거라는 믿음이 들었습니다.


돌아 오는 길 동무 가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다는 궂은 기별을 받고 슬픔을 나누러 갔다 왔습니다. 뜻밖의 일로 돌아가셨다니 더 가슴이 아팠습니다. 부디 아픔 없는 좋은 곳에서 고히 쉬시길 비손해 드렸습니다.


이 이레 맛보신 토박이말을 되새기는 날입니다. 아직 더 좋은 수를 찾지 못 했습니다. 첫소리와 뜻을 보시고 맛보신 토박이말을 떠올려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열매도 글로 남겨 주시면 더 고맙겠습니다. ^^





[토박이말 되새김]4351_6-2 /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4351해 온여름달 열닷새 닷날(2018년 6월 15일 금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다시 보기>

1)ㅇㅂ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601&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2)ㅆㅅ-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602&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3)ㅇㅈㅈ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603&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홍천 팔봉산 등산
mjheat
3
1
0
인생 2회차 ㅋ
harang0610
81
30
10
GIF
강에 돌을 던져도
jsunh5906
4
1
0
결국
jsunh5906
5
4
0
노답
yamaggasem
1
1
0
조선시대 왕이름 (한글 맞춤법 )
acb3114
55
66
0
★우리말의 유래★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 요즘은 배 터져 죽을 정도로 먹을 것이 너무 많지만, 예전 각종 수탈에 시달린 우리 가난한 선조(농민)들은 1960년대까지는 춘궁기(보릿고개)가 되면 먹을 것이 없어 초근목피로 연명했는데, 특히 솔잎이나 소나무 속껍질을 벗겨 먹었습니다. 소나무 속껍질을 빻아 물에 담그면 하얀 섬유질이 나오는데, 이 것을 벗겨 빻아 물을 통과시키면 분말이 침전됩니다. 이 분말을 보리, 밀가루 등과 섞어 밥을 하거나 채소에 묻혀 파전처럼 만들어 먹었다고 합니다. 이 섬유질은 배고픔의 고통은 없애줬지만 소화가 되지 않아 대장에서 말라붙었고, 대변이 밤알처럼 단단하게 굳어 항문으로 나오지 못했으며, 똥을 눌 때마다 항문을 찢어지게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 민족은 가난 중에서도 최고의 가난을 표현할 때 "똥구멍이 찢어지도록 가난하다"는 말을 씁니다.
bangkoobbong
36
14
3
우리나라 최초의 토박이말 중심 마을학교 문 열다
baedalmaljigi
2
1
0
[친절한 랭킹씨] ‘내 자리 못 잃어’…AI 시대, 떨고 있는 직종 1위는?
newsway
2
2
0
새 아파트? 14억 없으면 꿈도 꾸지 마세요
newsway
2
1
1
재난지원금 한 번 더?…“단비 같은 돈” vs “그만해”
newsway
8
3
10
보리밭
abraxas10
1
0
0
우주소녀 히트곡 모음
minjunee
2
2
1
[이슈 콕콕] ‘사각지대’ 근로자에 150만원씩…나도 받을 수 있을까
newsway
10
13
0
적막
werio
2
0
0
어른이 되어서도 유독 잊혀지지 않는 엄마의 이 말
bookbanggu
8
8
0
영화/드라마 OST와 국악기
WindingMania
1
0
0
처음보는 색깔 이름들.
schwgm12
5
3
2
짤줍_457.jpg
goodmorningman
227
47
109
말도 예쁘고 뜻도 예쁜 ‘우리말’ 단어 모음
csswook
335
500
9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