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랭킹 1위 독일 무찌른 한국 축구, 외신 반응 총정리

독일 측 “월드컵 사상 최대 굴욕”

애초부터 대한민국 국민의 바람은 16강 진출이란 결과물이 아니었다. 상대적으로 보다 강한 팀에게 물러서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는 모습. 패배의 쓴맛은 달게 받고 더 열심히 뛰며 대등하게 싸우는 것이었다. 단 1%의 희망을 가지고 경기에 임한 한국 축구 대표팀은 그렇게 16강 진출이란 결과 못지않은 기적을 썼다. 바로 어제 2-0으로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꺾는 파란을 일으킨 한국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그 여운이 가시지 않은 이들을 위해 전 세계 언론매체들의 다각도 반응을 모아봤다. 역사적인 승리를 실감나게 느껴보길 바라며.

독일

빌트는 “말이 안 나오네(Ohne Worte)”라는 외마디 비명으로 독일 대표팀의 몰락을 묘사했다. 흥미로운 점은 빌트가 4년 전 2014 브라질 월드컵 4강 브라질과 경기에서 독일이 7-1 대승을 거두자 “말이 안나오네!”라고 대표팀에 찬사를 보냈던 동일한 감탄사라는 것.


키커 – “독일이 토너먼트 행을 놓친 것은 독일 사상 최초의 재앙이다. 황금 세대는 이제 마지막이다.”

브라질

폭스 스포츠 브라질은 트위터에 ‘아하하하하하하하…’라는 웃음소리를 가득 채우며 의미심장한 심경을 드러냈다.

영국

더선과 데일리텔레그래프 등은 충격에 빠진 독일 선수나 팬들의 사진을 1면에 실었다. 특히 더선은 ‘남의 불행에 기쁨을 느낀다’라는 뜻의 ‘Schadenfreude’를 헤드라인으로 달았다.


가디언 – “절대로 일어날 수 없을 것 같은, 종말을 예고하는 듯한 일이 벌어진다. 천둥이 치는 하늘 아래서 부엉이가 매를 잡는 등의 징조가 있다. 그러나 독일은 화창한 대낮에 80년 만에 처음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BBC – “디펜딩 챔피언 독일이 한국에 져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대회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사건 중 하나.”

일본

아사히 신문 역시 한국의 승리 소식을 전하면서 “독일은 점유율을 압도하고도 공격은 단조로웠다. 한국의 수비진은 무너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산케이 스포츠 – “지난 대회 챔피언 독일이 한국에 굴복당해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스포츠닛폰 – “한국은 베스트 라인업을 짤 수 없는 상황에서도 마지막 의지를 보여줬다.”

중국

신화통신 – “엄청난 기적. 디펜딩 챔피언 독일이 한국에 져서 16강에 진출하지 못했다.”




IMAGE CREDIT : 스포츠 조선 / 매체별 캡처

패션, 뷰티, 라이프 스타일 디지털 매거진 <eyesmag> 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