ㅡ 몇 년의 다짐은 한낱 바람에 흩어지네.. 풋내 나는 시간들이라고 하기에는 짙은 여름 색이라네, 이 거리에 남은 거라고는 새벽과 가로등뿐이고 나는 세월과 당신에게서 멀어질 뿐이다.. . 간직은 내가 할 테니, 당신은 버리세요 가끔 내가 무지개로 찻아 갈게요.

사랑과연애 ・ 한국음식 ・ 유머 ・ 건강정보
빈자(貧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