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를 시작하는 아침의 한 줄


죽을 만큼 사랑했던 사람과

​모른 체 지나가게 되는 날이 오고 


한때는 비밀을 공유하던 가까운 친구가

전화 한 통 하지 않을 만큼 멀어지는 날이 오고 


또 한때는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웠던 사람과 웃으며 볼 수 있듯이

시간이 지나면 이것 또한 아무것도 아니다. 


변해 버린 사람을 탓하지 않고

떠나버린 사람을 붙잡지 말고

그냥 그렇게 봄날이 가고 여름이 오듯 


내가 의도적으로 멀리하지 않아도

스치고 떠날 사람은 자연히 멀어지게 되고

내가 아등바등 매달리지 않더라도

내 옆에 남을 사람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알아서 내 옆에 남아준다. 


나를 존중하고 사랑해 주고

아껴주지 않는 사람에게 내 시간, 내 마음 다 쏟고

​상처받으면서 다시 오지 않을 꽃 같은 시간을

힘들게 보낼 필요는 없다. 


비바람 불어 흙탕물 뒤집어 쓴다고 꽃이 아니더냐.

다음에 내릴 비가 씻어준다. 


실수들은 누구나 하는 거다

아기가 걸어 다니기까지 3,000 번을 넘어지고서야

겨우 걷는 법을 배운다. 


나는 3,000번을 이미 넘어졌다가 일어난 사람인데,

별것도 아닌 일에 좌절하나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너무 일찍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고

가장 불행한 것은 너무 늦게 사랑을 깨우치는 것이다. 


내가 아무리 잘 났다고 뻐긴다 해도

결국 하늘 아래에 놓인 건 마찬가지인 것을, 


높고 높은 하늘에서 보면

다 똑같이 하찮은 미물일 뿐인 것을... 


아무리 키가 크다 해도 하찮은 나무보다도 크지 않으며

아무리 달리기를 잘 한다 해도 하찮은 동물보다 느리다. 


나보다 못난 사람을 짓밟고 올라서려 하지 말고

나보다 잘난 사람을 시기하여 질투하지도 말고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며 살았으면 좋겠다. 


​하늘 아래 있는 것은 다 마찬가지니까... 



- 김소벽  


============================

[명언만리 네이버TV]

https://tv.naver.com/v/3557998

https://tv.naver.com/v/3557998

============================



하루에 단 5분만 좋은글을 습관처럼 읽는다면 어느새 변해 있는 위대한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