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두카티까지…고급 수입車 줄줄이 '리콜'

BMW와 아우디, 포르쉐와 두카티 등 수입차 10개 차종 700여대가 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19일 "4개 업체에서 수입해 판매한 74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한다"고 밝혔다.


BMW X3 xDrive20d 등 2개 차종 468대는 브레이크오일 주입 공정에서 발생하는 공기 유입 때문에 평소보다 더 깊이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야만 원하는 제동력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한 A4 40(2.0) TFSI quattro 등 5개 차종 161대는 미세한 금속 물질이 보조 냉각수 펌프로 유입돼, 막힐 경우 펌프 과열로 화재 발생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르쉐코리아가 수입한 911 GT3 RS 54대는 앞바퀴와 차체 사이에 불규칙한 접촉이 생겨 앞바퀴 파손 우려가 제기됐다.


모토로싸에서 수입한 두카티 Supersport S 등 2개 이륜차종 63대는 연료탱크와 배기관 접촉 등으로 화재가 생길 가능성이 발견됐다.


BMW 경우 19일부터 전용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브레이크 오일라인의 공기를 빼준다. 아우디는 20일부터 부품 교체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포르쉐는 23일부터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모토로싸는 19일부터 부품 위치 조정과 교체가 이뤄진다.


해당 회사들은 차량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폰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통지하게 되며, 이미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엔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자신의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 확인하려면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홈페이지에 접속해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