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보따리5

안녕! 몇일동안 바쁘다가 오랜만에 여유가 생겨서 또왔어

오늘은 무슨얘기가 있으려나 하고 생각해 보다가~ 찬찬히 다시 어릴적 얘기부터 해보기로!! 그때 내나이는7살! 그땐 키가 컷던건 아니지만

그전까지 잔병치래한번 없이 정말 튼튼하게 컷던 나였어.

시골에서 1-2년정도 살면서 이미 체력적으로는 탈 서울클라스였지..ㅋㅋ 내가7살때 우리집 사정이 다시 좋아져서 시골에있던 나는 원래 살던집으로 돌아오게되었어

근데 그때부터 내가 몸이 약해지고 밥도 잘못먹더니 픽하고 꼬꾸라졌던거야.. 처음에는 애들이 아프기도 하는거지 하면서 큰걱정은 안하셨던 부모님도 내가 아파서 병원에 입원해있는 시간이 늘어나니까 걱정이 커져만 갔지.

시골에 계시던 할아버지 할머니도 올라오셔서 간호를 하실정도로 많이 아팠나봐

병원에 입원해서 하루하루를 보내면서 병원생활이 익숙해 지면서 의사선생님과 간호사 누나들한테 있는 애교 없는 애교를 다 떨면서 사탕도 얻어먹고~ 이쁨을 독차지하고 우리병실의 관심병자가 되었지

그러다 어느날인가 어떤 누나가 가끔씩 복도에서 문틈으로 나를 쳐다보는걸 봤어

그누나는 꿈에선 내가 좋아하는 장난감이나 먹을것을 갖고는 나와서 놀자고 꼬셨고~나는 그때마다 나가려고 침대를

일어나려고 하면 작은 흰노란색 불빛이 나를 잡고는 놔주지 않았고 어떤 목소리로 그누나를 쫓아냈어.

그리고 꿈에서 그 불빛이 나오면 눈물이 쥬륵~흐르고있더라 그 왜 운지모르고 눈물이 흐르고있을때 있잖아

그렇게 꿈에서는 같이 놀자고 꼬시고 깨어있을때는 병실밖을 어슬렁거리면서 나를 쳐다보기만 했어

그리고 그누나가 병실에서 어슬렁 거리는 날이면 항상 열이 올라가서 병원이 난리가났어

하루는 누나가 병실문을 슬쩍 열고 문앞에서서 나를 보고 씩~웃었던 날이였는데~ 나는 괜히기분이 나빠서 사과를 파먹던 숫가락을 던졌고 누나가 안보였던 엄마는 버르장머리 없다고 던진 숫가락으로 내 손바닥을 때렸고~그 누나는

그모습을 보면서 더큰 입모양으로 웃더라

역시 그날도 열이올라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는데 까딱하면 목숨을 잃거나 청각장애를 가질뻔했다고 하더라구~ 내가 눈을 떳던건 누가 훌쩍이면서 내머리를 쓰다듬는 손길때문이였는데, 그 꿈에서 나온 불빛이였어~얼굴은 보이지 않았고

그날 엄마는 한숨도 못자다가 병실에서 잠깐 졸고있었는데

꿈에 증조할머니가 나와서는 정신차리라고 뺨을 때리면서 자기말을 들으라고 하더래~ 그리곤 엄마한테 어디를 가르키면서 저리로 당장 이사를 가라고했데

애 잡기 싫으면 당장 이사가야된다고~ 언제 00이 몸 조금 괜찮아지면 얼른 이사가라!! 이말만 계속 하셨데

엄마는 눈뜨자마자 증조할머니 말대로 해야겠다고 확신이 들었데~ 증조할머니는 내가 더어릴적에 돌아가셨는데

본인의 첫 손주며느리인

우리엄마를 예뻐하셨데

내가 태어나서 보여드렸을때도 애기도 이쁘게 잘났다며 눈이 안보이시니 손으로 눈이며 코며 입이며 귀를 찬찬히 만져 보시고는 좋아하셨던 분이셨어

증조할머니는 우리엄마랑 특별한 관계였다고해~ 시집살이를 하면서 힘든마음을 잘 위로해주셨데~ 그리고 증조할머니가 돌아가셨을때 임종을 지킨것도 엄마혼자였구

유언을 못남기고 돌아가셨지만 엄마는 똑똑히 들었데

“너 앞으로 걱정하지말고 살아라”이런말을

암튼 특별히 사랑을주셨던 분이 꿈에나와 그런말을하니 엄마는 아빠에게 말했고 아빠도 그러자했데

사실 그때 우리가 살던집은 전에 살다가 이사나온집 이였는데, 다시 들어간 거였거든!! 그집에서 이사를 나온뒤론 다시 건강해졌는데, 원래 이사나왔던 집을 다시 들어가면 안좋은거라는 말이있는데, 다른집을 사기전에 조금만더 돈을 모으자 라는 생각으로 서울할머니할아버지 집으로 들어가신 거지!! 그리고 안좋은 귀신들이 붙었는데 그중 나랑 내막내동생한테 해꼬지를 한거야~ 나는 첫째 둘째는 여동생 셋째는 남동생인데~ 엄마꿈에 (엄마도 꿈을 잘꿈) 여러시컴하게ㅜ생긴사람들이 칼을든 꿈을꿨었데

그러면서 증조할머니가 우리가족을 이뻐해서 잡귀들이 들러붙어서 해꼬지를 할때

지켜준거라고 생각하셔.

끗! 근데 이거쓰는게 너무 느려서 불편하다 ㅠ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