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가 잠든 6살 딸에게 새끼손가락 걸고 한 맹세

입덧이 너무 심한데 친정엄마가 해준 겉절이 한 입만 먹으면 입덧이 멈출 것 같애

그런데 엄마가 일찍 돌아가셨어요 18살에 너무 그때 정말 원통해서

우리딸이 6살 때 쌕썍 자는데 우리딸 새끼손가락 걸고 내가 맹세를 했어요

주리야 너는 먼 훗날 네가 애를 가져서 입덧할때 엄마가 해주는 그반찬이 정말 먹고싶다 그럴때

엄마는 항상 너를 지키고 기다리고 있으마 맹세를 했어요 우리딸 6살짜리를

그래서 요즘 우리딸이 친정에 오면 엄마 나뭐해줘 국수 좀해줘 굴비를 바싹 구워줘 이러면요

그렇게 배터지게 먹고 소파에서 늘어져서 친정에 와서 자면요 저는 화장실에 가서 울어요

수미야 잘 참았다 행복이 별거냐 바로 이거야 엉엉 울었는데 우리 딸은 모르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