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

내 땅에 핀 꽃들은 보지도 못한 채

멀리 울창한 수풀만 보았다.


멀리만 바라보다 울창한 그늘에

가려 빛도 보지 못해 숨진

피우지도 못한 꽃들을 보았다.


그제서야 내 인생은 패배처럼 느껴졌다.


알지 못하고 크게만 보려 애쓴 날들이

그늘이 되어 돌아 왔다.


가족 친구 인연 이란 이름 앞에

내 이름이 바로 서지 못해 부끄럽다.


조심 스럽게 본다 하여 작은 인생 되는게

아니였는데...


몹시도 후회되는 지금에 나는


내 마음이 작았다.


느껴진다 비로서야.




지은이 장땡.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