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내는 남자친구와의 대화는 이렇게!


타인과 제대로된 소통을 하고 싶다면 상대가 잘못을 했으면 지적하고 화를 내도 된다는 상각을 깨야한다. 잘잘못의 기준이 각자 다를 수도 있으며 무엇보다 상대가 잘못했다는건 상대의 과제이지 나의 과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것은 반대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사랑하는 연인이라도 나의 행동에 대해 지나친 간섭이나 비난을 한다면 단호하게 자신의 생각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평소 바로님의 글에 많이 도움을 받고 있어요. 지난 번 남자친구와 헤어졌을때 정말 큰 도움 되었었고요... 지금은 다시 연락해서 사귄지 1년 반이 넘어가는데 저희 커플의 고질적인 문제 때문에 또 위기네요...  남자친구 눈에는 제가 모든게 부족하고 멍청해 보이는 것 같아요. 저는 덜렁대고 대충하고 성격이 급한데 남자친구는 꼼꼼하고 미리 걱정하는 성격이에요. 그러다 보니 저의 운전습관 밥먹는것 사진 못 찍는것 자주 물건을 떨어뜨리는 것 말실수를 하는 것 때문에 남자친구에게 너무 자주 혼납니다. 제가 잘못한게 맞으니까 혼나는건 상관없는데 남자친구는 화가 나면 말이나 눈빛이 너무 무섭게 변합니다. (다행히 때리지는 않습니다.) 한번은 남자친구에게 화내는건 상관없는데 화낼때 말을 조금만 따뜻하게 해주면 안되냐고 물었더니 잘못 했을 때는 따끔하게 혼내야 앞으로 안하기 때문에 안된다고 하네요...



연애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건 사랑이 아니라 서로를 존중하는 것이다. 상대가 나에게 아무리 잘해준다고 해도 나를 존중해주지 않는다면 그 것은 사랑이 아니라 집착이고 소유욕일 뿐이다. 


물론 자신과 달리 덤벙거리는 S양의 행동들이 남자친구 입장에서는 탐탁치 않겠지만 그것에 대해 화를 내는 것은 결코 S양의 습관을 고치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 아니다. 남자친구가 화를 내는건 S양의 행동에 대해 불편한 자신의 감정을 터뜨리는 것일 뿐이다. 


"그래! 역시 잘못하면 혼내야지!"


"어떻게 대화를 해야할까?"


예를들어 식당에서 S양이 그릇을 깼다고 생각해보자. 그러면 S양은 식당 주인에게 사과를 하고 그릇값을 물어내야할까? 아니면 식당 주인에게 혼나야할까?


이해가 어렵다면 아들러 심릭학의 '과제의 분리'라는 개념을 떠올려보자. 과제의 분리는 상대방과 나의 과제를 분리하고 개입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인데. 그 행동으로 인해 최종적으로 피해를 받는 사람을 따져 과제를 분리해야한다고 말한다.


"니가 아빠처럼 나 평생 책임질거야?"


어떻게 무자르듯 딱딱 과제를 나눈다는것이 어렵겠지만 어떤 경우에서도 타인이 S양에게 분노를 표현하는 것은 정당화 될 수 없는 것이다. 물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내가 덤벙대서 오빠가 답답하겠지만 오빠가 화내는건 날 존중하지 않는것 같아. 어떤 말을 해도 좋으니 날 존중해줘"


"넌 혼나야 말을 듣잖아!", "니가 잘했으면 안그래!", "나보러 다 참고 살라는거야!?""대화는 얼마든지 할 수 있어. 오빠가 날 존중해준다면. 내가 바라는건 존중 하나 뿐이야"


술에 취하면 다른 사람들이 어떤 시그널을 주고 받는지 관찰하는 괴짜. <사랑을 공부하다.>, <이게연애다>저자 입니다. 블로그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운영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