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아 / 최정민

사랑하는 사람아 / 최정민



간 밤에 서럽도록

나를 재우지 못하고


휘청거리는 가슴은

그리움 발밑으로

숨죽여 우느냐


절실한 언어들로도

당신을 향한

나의 고백들은

그저 아프도록 저립니다


때로는


잃어버린 향기의 기억들이

형벌처럼 억겹의 무게를

이기지못해


울컥대는 이내 마음을

저 바람속으로 날려 봅니다


사랑하는 사람아


그대 빈자리


나는 반란의 통증으로

너무 가난합니다


삼백예순 어느 한날도

지워지지 않는


사랑하는 사람아


언제쯤이면


그대 보고픔을

그대 그리움을

그대 사랑을


텅빈 정원에 한 가득 채우랴

사랑과연애 ・ 순수예술 ・ 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