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사연은 과거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재미있게 풀어낸 것으로 한국인의 '빨리빨리' 문화를 엿볼 수 있었다.




무섭다 이 민족



사연의 주인공은 도쿄여행을 마치고 서울행 비행기에 올랐다. 하지만 타고 있던 비행기 엔진에 결함이 생겨 공항으로 돌아와 게이트 앞 대합실에서 대기했다.





곧이어 '1시간 뒤 출발'이라는 방송이 나왔지만, 이내 3시간 뒤 출발한다는 소식을 접한 주인공은 새로운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옆에 있던 한 한국인이 "어어어? 뺀다 뺀다"라는 말을 했던 것이다.




이를 알아들은 다른 한국인 승객들은 일제히 창 밖을 쳐다봤다.




창 밖의 비행기에서 수하물을 빼고 있었던 것.






이는 비행기가 당일 뜨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했고 이를 알아차린 한국인들만 급하게 핸드폰을 꺼내서 다른 비행기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역시나 '오늘 비행이 취소됐다'는 방송이 나왔고 한국인을 제외한 외국인은 그제서야 웅성거렸다.




때마침 직원이 탑승객 전원의 여권을 일제히 걷어가 사무실로 가져갔다.



한참 뒤에 돌아온 직원은 한 명씩 호명하며 여권을 되돌려 주었다.



문제는 일본인 직원이 여권에 영어로 쓰여진 세계 각국에서 몰려든 탑승객의 이름을 부르지 못하면서 발생했다.   

 


예를 들어 김철수를 호명해야 하는데 '김.. ㅊ??처? 쳐? 챨'과 같이 버벅였던 것이다.



이를 보다 못한 한국인 한 명이 직원에게 다가가 자신이 이름을 부르겠다고 하면서 그 많은 여권 중 진녹색 여권(한국여권)만 뽑아들고 의자 위에 올라갔다.




용감한 한국인은 또박또박한 발음으로 호명했다. "김미향쒸? 김준호쒸? 최영희쒸? 이대한쒸? 박민국쒸?"




1분에 다섯 개가 넘는 여권을 건네줬는데 이때 보여준 한국인들의 협동심이 빛났다.




호명된 사람이 저 뒤에 있는 경우 일단 앞 사람이 받아서 신속하게 뒤로 전달한 것.




함께 있던 외국인들은 신기한듯 이를 쳐다보기만 했다.




한국인의 행동력을 보여주는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짐을 다 찾은 사연의 주인공은 임시로 마련된 항공사 카운터로 돌진했다.




선착순으로 진행된 자리예약을 선점하기 위해 헐레벌떡 뛰어가고 있었는데 주인공보다 앞서 뛰고있는 사람들이 있었다.






역시나 그들은 한국인이었다. 마치 영화 '300'의 한 장면 마냥 돌진했던 것.




이들에게 '캐리어는 거들 뿐'이었다. 이들은 캐리어를 끄는 게 아니라 마치 가방에 매달린 열쇠고리처럼 캐리어를 '매달고' 냅다 뛰어간 것이다.  




무사히 항공사 카운터에 도착한 이들은 다음날 같은 시간 비행기로 자리를 예약하는데 성공했다.




이들에게 남겨진 마지막 미션은 다음날 비행기를 타기 전까지 공항에서 노숙을 하는 것이었다.




나리타 공항 특성상 24시간 모든 구역을 개방하지 않고 새벽에 여행객을 위한 노숙 장소가 따로 마련되어 있다.




주인공 역시도 해당 노숙 장소로 부랴부랴 이동했다.




그러나 따뜻한 안쪽 자리는 이미 한국인들의 몫이었다. 여러 한국인들이 명당을 차지하고 이어폰을 낀 채 자고 있었다.




방금 항공사 카운터에 있던 사람들이 어느새 노숙 장소까지 와 있던 것이다.




다음날 아침이 밝아 눈이 깬 주인공은 주변을 살폈다. 하지만 그 많던 한국인이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그들이 머물던 자리에는 다른 외국인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비행 시간은 오후 2시. '시간도 넉넉한데 다들 어디갔을까' 고민하며 터미널로 올라간 주인공은 진풍경을 목격하게 된다.




열댓명 남짓 한국인들이 죄다 맥도날드에서 맥모닝을 먹고 있었던 것이다.




'저 무슨 단체 패키지인줄ㅋㅋㅋㅋㅋ' '죄다 후드 뒤집어 쓰시고 잠 덜깨서 눈 감고 드심'




주인공의 말에 따르면 그 아침, 낯선 외국공항에서 한국인들은 할 거 다 했다고 한다.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Simple Life 이 귀한 곳에 누추한 분이 오셨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짤줍_706.jpg
goodmorningman
115
5
12
정형돈을 한방에 터뜨린 마리텔 댓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xxcxx
25
1
1
카페별 맛, 가격, 존맛탱구리 메뉴 추천
ggotgye
54
136
3
요즘 도로에 출몰하는 신종 고라니.gif
ggotgye
38
6
23
GIF
확찐자 탈출 프로젝트 DAY.15 / 엉덩이 하드캐리 스트레칭
helljjang
12
22
9
GIF
이구역의 친화력 대장.jpg
quandoquando
49
16
6
짤줍_705.jpg
goodmorningman
159
8
18
2. 여자가 진정 원하는 것 목숨을 되찾은 아더 왕에게는 이제 자신이 가장 총애하는 거웨인의 결혼에 대한 근심이 남겨졌다.    그러나 거웨인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었다. 늙은 마녀와 즉시 결혼을 감행했고     역시나 마녀는 결혼하면서부터 마녀다운 최악의 매너와 태도로 거웨인을 비롯한 모든 사람을 대했다.     그럼에도 거웨인은 한 번의 성냄이나 멸시함이 없이 오로지 자신의 아내로서 마녀를 대했다.    그리고 첫날 밤. 거웨인은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최악의 경험이 될지도 모르는 첫날 밤을 맞으려 숙연히 침실에 들어갔는데    웬걸... 침실에는 이제껏 거웨인의 인생에서 본 적이 없는 절세의 미녀가 침대위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놀란 거웨인의 물음에 미녀는 말했다.    자신이 추한 마녀임에도 항상 진실로 대했고 아내로 인정하였으므로 그에 대한 감사로     이제부터 삶의 반은 추한 마녀로 나머지 반은 이 아름다운 미녀로 있겠노라.    그러면서 마녀는 거웨인에게 물었다.    낮에 추한 마녀로 있고 밤에 아름다운 미녀로 있을 것인가,    아니면 낮에 아름다운 미녀로 있고 밤에 추한 마녀로 있을 것인가 선택을 하라고.    거웨인은 이 진퇴양난의 딜레마에서 선택을 해야만 했다.    만일 낮에 아름다운 미녀로 있기를 바란다면 주위의 부러움을 사겠지만 밤에 둘만의 시간에 추한 마녀로 변한다면 어찌 살 것인가.    아니면 반대로 낮에 추한 마녀로 있어 주위사람의 비웃음을 사더라도 밤에 둘만의 시간은 아름다운 미녀로 변해 살 것인가.    당신이라면 어떤 것을 선택하겠는가?    먼저 당신이 선택을 하고 난 다음 거웨인의 대답을 들어보면 어떨까.    거웨인은 “당신이 직접 선택하시오~” 하고 마녀에게 말했다.    그러자 마녀는 그 말을 듣자마자 고마워하며     이제부터는 항상 아름다운 미녀로 있겠노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 이유인즉 거웨인이 마녀에게 직접 선택하라고 할 만큼    마녀의 삶과 결정권, 그리고 마녀 자체를 존중해주었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www1369987
32
2
0
GIF
코스트코 가격표의 비밀
ggotgye
110
277
4
코로나19로 순삭된 대한민국 2020 상반기 모아보기
ggotgye
93
25
12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