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맞선


 


한 아가씨가 더운 여름날 주변의 간곡한 부탁에 못 이겨 맞선을 보게 되었다.


한껏 멋을 부리고 약속 장소에 나갔는데 맞선을 보기로 한 남자가 2시간이 지나서야 나타난 것이다.


그녀는 열을 받아서 가만히 앉아 있다가 드디어 남자에게 한마디 했다.


"개 새 끼... 키워보셨어요?"


그녀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그런데 남자가 입가에 뜻 모를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십팔 년... 동안 키웠죠."


헉! 강적이다. 그녀는 속으로 고민하다 새끼손가락을 쭈욱 펴서 남자의 얼굴에 대면서 말했다.


"이 새 끼... 손가락이 제일 예쁘지 않아요?"


하지만 절대 지지 않는 맞선 남. 이번에도 어김없이 말을 받아 쳤다.


"이 년 이 ... 있으면 다음에 또 만나겠죠!"


 

Simple Life 이 귀한 곳에 누추한 분이 오셨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