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프림(Supreme)과 루이 비통(Louis Vuitton)을 저격하다.

세계적인 스케이트보드 브랜드 슈프림(Supreme), 그리고 명품 브랜드 중 가장 최상에 브랜드로 꼽히는 루이 비통(Louis Vuitton)을 주제로 전시회가 열렸다. 프랑스 기반의 스트리트 아트 예술가 제우스(Zevs)가 두 브랜드에게 향한 시각의 메세지를 전달했다.


전시의 주제는 슈프림 밈(Supreme Meme)으로 진행됐으며 슈프림 로고와 루이비통 로고를 죽음을 의미하는 십자가 형태로 만들었다. 또한 눈물을 흘리듯 브랜드 로고들이 녹아내린 모습도 인상 적이다. 어떠한 메세지를 담고 싶고 보여주고 싶은지 확실한 것 같다. 전시에 자세한 내용은 아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길 바란다. 위치는 홍콩이니 참고하길!


🌐다양한 패션정보는 아래 홈페이지를 클릭해 획득하세요‼️

http://subculture.bpearmag.com

BPEAR MAG은 커뮤니티, 커뮤니케이션을 중요시 하고 서브컬처를 중심으로 언더그라운드, 스트리트, 라이프스타일 등 뚜렷한 감성으로 이야기를 전달 할 것입니다. BPEAR MAG put emphasis on communities and communications and carry sensitive stories revolving around subculture with underground, street, and life style. http://WWW.BPEARMAG.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