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팔월

 

일반: 가정의 보화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는 결정들을 내리는 경제 전문가들과 정치인들이 인류의 보화인 가정을 보호할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2018년 8월 10일 연중 제18주간 금요일(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축일)

라우렌시오 성인은 스페인의 우에스카에서 태어났다. 로마 교회의 일곱 부제 중 수석 부제였던 라우렌시오의 임무는 교회의 재산을 관리하고 빈민들을 구호하는 일이었다. 로마의 발레리아누스 황제의 박해 때, 박해자들이 교회의 보물을 바치라고 하자 라우렌시오 부제는 교회의 재산을 남몰래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준 뒤 그들을 박해자들 앞에 데려갔다. “이들이 교회의 재산입니다.” 이에 분노한 박해자들은 라우렌시오 부제를 불살라 처형하였다. 258년 무렵이었다. 라우렌시오 부제는 가난한 이들이 바로 교회의 보물임을 일깨워 준 성인이다.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신다며, 여러분이 실천하는 의로움의 열매도 늘려 주실 것이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자기 목숨을 미워하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을 것이라며 당신을 따라야 한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2서 말씀입니다. 9,6ㄴ-10

형제 여러분, 6적게 뿌리는 이는 적게 거두어들이고

많이 뿌리는 이는 많이 거두어들입니다.

7 저마다 마음에 작정한 대로 해야지,

마지못해 하거나 억지로 해서는 안 됩니다.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십니다.

8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에게 모든 은총을 넘치게 주실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여러분은 언제나 모든 면에서 모든 것을 넉넉히 가져

온갖 선행을 넘치도록 할 수 있게 됩니다.

9 이는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그가 가난한 이들에게 아낌없이 내주니

그의 의로움이 영원히 존속하리라.”

10 씨 뿌리는 사람에게 씨앗과 먹을 양식을 마련해 주시는 분께서

여러분에게도 씨앗을 마련해 주실 뿐만 아니라

그것을 여러 곱절로 늘려 주시고,

또 여러분이 실천하는 의로움의 열매도 늘려 주실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잘되리라, 후하게 꾸어 주는 이!

○ 행복하여라, 주님을 경외하고, 그분 계명을 큰 즐거움으로 삼는 이! 그의 후손은 땅에서 융성하고, 올곧은 세대는 복을 받으리라. ◎

○ 잘되리라, 후하게 꾸어 주고, 자기 일을 바르게 처리하는 이! 그는 언제나 흔들리지 않으리니, 영원히 의인으로 기억되리라. ◎

○ 나쁜 소식에도 그는 겁내지 않고, 그 마음 굳게 주님을 신뢰하네. 그 마음 굳세어 두려워하지 않으니, 마침내 적들을 내려다보리라. ◎

○ 가난한 이에게 넉넉히 나누어 주니, 그의 의로움은 길이 이어지고, 그의 뿔은 영광 속에 높이 들리리라. ◎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

◎ 알렐루야.

  

복음 :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24-2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4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남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

25 자기 목숨을 사랑하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이 세상에서 자기 목숨을 미워하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에 이르도록 목숨을 간직할 것이다.

  

26 누구든지 나를 섬기려면 나를 따라야 한다.

내가 있는 곳에 나를 섬기는 사람도 함께 있을 것이다.

누구든지 나를 섬기면 아버지께서 그를 존중해 주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땅에 씨앗을 심으면 줄기와 잎이 돋아나고 어느 날에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습니다. 씨앗과 땅의 만남! 오늘 복음은 초대 교회가 마주해야 할 박해 상황을 미리 알려 주고 있습니다.

많은 수확을 내려면 씨앗은 땅에서 죽어야 합니다. 땅에 떨어져 죽는 밀알 하나가 지닌 신비스러운 힘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감추어져 있을 때의 왜소함과 많은 열매를 맺은 다음의 풍부함을 비교하심으로써, 예수님께서는 앞으로 당신께서 겪으실 수난으로 말미암아 모든 민족들을 메시아 시대의 한 공동체 안으로 모아들이는 풍요로운 부활에 이른다고 분명히 알려 주십니다.

예수님을 섬기고 따르기를 바라는 이들의 여정에는, 자기 자신을 삶의 중심으로 삼아 제 목숨을 확보하고 보장하려는 유혹과 장애물이 늘 도사리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예수님을 섬기고 따르려면 그분께서 계시하여 주시는 새 생명에 따라 자신의 목숨과 삶을 일치시키고 그분께서 사신 대로 살아가야만 합니다.

자신을 버리고 예수님을 섬기고 따른다는 것은 십자가를 받아들이는 것이며 예수님과 복음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내놓는 것을 뜻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따르려는 이들에게 근본적이고 무조건적인 추종을 요구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려면 모든 것을 포기해야만 합니다. 예수님께만 전적으로 구원이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누구든지 나를 섬기면 아버지께서 그를 존중해 주실 것이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성모 승천 대축일’ 하느님의 어머니 천상으로 들어올려지시다

 

 

 

 

 

 

 

 

 

 

 

 

 

 

 

 

 

 

 

 

 

 

 

‘복되신 동정 마리아’는 빛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낳고, 아들이 십자가형 죽음에 이르는 동안 줄곧 하느님을 따르는 삶을 살다 천상 영광으로 들어올려지셨다. 8월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은 원죄에 물들지 않고 평생 동정이신 하느님의 어머니 마리아가 지상 생애를 마친 다음 육신과 영혼이 함께 천상으로 들어올려지심을 기념하는 날이다. 사진은 뉴욕주 맨해셋의 성 마리아성당 유리화. 【뉴욕=CNS】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