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이닝 6K 무실점' 류현진, '괴물'은 여전했다

105일 만의 등판…직구 최고 구속 149km
무사사구로 제구력도 합격점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노컷뉴스D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돌아왔다. 부상을 털어내고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105일 만의 등판이었다. 류현진은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당초 재활에 두 달가량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상태가 쉽사리 호전되지 않으면서 시즌 막바지에야 돌아오게 됐다.


시즌 초반 기세가 좋았던 류현진이기에 부상은 더욱 뼈아팠다.


류현진은 올 시즌 6경기에 등판해 3승무패, 평균자책점 2.12의 호성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인해 장기 결장할 수밖에 없었다.


두 차례의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 이후 곧바로 빅리그로 돌아온 류현진. 그에게 공백기는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직구 최고 구속도 92.6마일(약 149km)까지 나왔다.


1회초 앤드루 매커친을 상대로 3볼로 시작해 5구째에서 3루 땅볼로 처리하며 구위를 점검한 류현진은 후속 타자 브랜든 벨트에게 불운의 2루타를 허용했다.


1사 2루 상황. 실점은 없었다. 에반 롱고리아와 버스터 포지를 각각 우익수 뜬공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 투구 수는 20개였다.


감각을 되찾은 류현진은 2회초부터 공격적인 투구로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압도했다. 투구 수도 점차 줄여갔다.


선두 타자 고키스 에르난데스를 2스트라이크-2볼에서 91마일(약 146km)짜리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을 끌어내 첫 삼진을 잡아냈다. 브랜든 크로포드는 3루 뜬공, '천적' 헌터 펜스를 1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3회초는 삼진 행진을 벌였다. 류현진은 앨런 핸슨을 시작으로 상대 선발 데릭 홀랜드, 매커친을 모두 삼진으로 요리했다. 4회초 역시 삼자 범퇴로 깔끔하게 막았다. 투구 수도 64개에 불과할 정도로 효율적인 투구를 펼쳤다.


5회초 에르난데스를 좌익수 라인드라이브로 처리하고 12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벌이던 류현진은 크로포드와 펜스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1사 1, 2루에 몰렸다.


실점 위기 순간. 류현진은 삼진으로 위기를 탈출했다. 2스트라이크-2볼에서 핸슨을 87.4마일(약 140km)짜리 커터로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홀랜드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고 무실점을 이어갔다.


5회초까지 투구 수 80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그리고 공 9개로 타자 3명을 처리했다.


류현진은 6회말 무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지만 야스마니 그랜달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