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듯한 직장을 포기한 부부가 천 원짜리 게임 제작에 정성을 쏟는 이유

지난 3월, 모바일 앱 마켓에 눈에 띄는 게임 하나가 올라왔다. 화려한 그래픽을 내세우는 게임들 사이에서 크레파스로 그린 듯 아기자기한 동화풍 일러스트가 강조된 <리틀베리숲 이야기>가 그 주인공이었다. 일러스트도 일러스트였지만, 11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도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렇게 구매한 <리틀베리숲 이야기>는 게임 안을 들여다보니 더욱 독특했다. 재료를 구하고 요리해 숲 주민에게 선물한다는 잔잔하고 평화로운 내용이며, 한 번 엔딩을 보면 그걸로 끝인 단순한 구조를 가진 스토리 텔링 중심의 게임이었다. 그런데도 모바일 게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중간 광고나 인앱 결제가 없었다. 


게임에 대한 호기심은 개발사까지 이어졌다. 어떤 이유로 이들은 지금의 모바일 게임 트렌드와 결이 다른 이토록 독특한 게임을 출시한 걸까? <리틀베리숲 이야기>를 만든 리틀베리게임즈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다.

<리틀베리숲 이야기>가 어떤 게임인지 궁금하다면 아래 기사를 참고해주세요 :) 

[관련기사] 조금 느려도, 너무 노력하지 않아도 괜찮아 '리틀베리숲 이야기'


# 아내가 그린 따뜻하고 순수한 느낌의 '그림'을 스토리텔링 '게임'으로


간단한 회사 소개 부탁한다.


박영준 개발자:



어떻게 아내와 함께 게임을 개발하게 됐나?


박영준 개발자:


회사를 차리기 전에는 아이덴티티게임즈, 카본아이드에서 게임 클라이언트 프로그래머로 7년간 일했다. 그러다 1년 전, 회사를 그만두면서 본격적인 개발을 시작했다. 회사에 다니면서도 나름대로 습작을 만들긴 했지만 '마지노선'에 도달했다고 생각했었다. 나이도 먹을 만큼 먹었고, 회사를 그만두지 않으면 더 이상 내 게임을 만들 기회가 찾아오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내와 함께 개발하고 싶다는 생각은 회사에 다닐 때부터 했다. 아내는 동화 그림 작가다. 항상 옆에서 그림 그리는 걸 봐오면서 아내 그림 특유의 느낌을 게임으로 구현하고 싶었다.



아내의 그림이 <리틀베리숲 이야기>를 구상하게 된 계기인 건가.


박영준 개발자:

아내분께 드리는 질문이다. 남편이 회사를 나온다 했을 때 반대하진 않았나?


정경희 아티스트:


박영준 개발자:



작업은 어떤 식으로 진행하나? 


박영준 개발자:



육아와 개발을 병행하고 있다. 힘들지 않나.


정경희 아티스트: 


박영준 개발자:

스토리가 동화 풍이다 보니 아내의 도움을 많이 받을 것 같다.


정경희 아티스트: 



그림을 먼저 그린 후에 스토리를 구상하는 식인가?


박영준 개발자:



아트는 모두 직접 그렸다고 들었다. 


정경희 아티스트:


음식도 게임 안에서는 작게 보이지만 하나하나 크게 작업했다. 그림이 게임의 핵심이다 보니 출시 막바지까지 세세하게 신경 썼다.

# "모든 유저가 낙오하지 않고 여운에 젖을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 싶다"


이전에 회사 생활 중 만들던 게임과 결이 많이 다르지 않나.


박영준 개발자:



개발자 본인도 스토리 중심 게임을 매우 좋아하는 것 같다.


박영준 개발자:


순수함과 동화다움을 강조하기 위해 '키우기 류' 게임도 개발 장르에서 배제했다. 경쟁이나 육성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성장'에 몰입하는 게임은 우리가 추구하는 감성과 안 맞았다. 그래서 <리틀베리숲 이야기>에는 간단한 조작만 있을 뿐 모든 '경쟁과 성장' 요소를 뺐다.



물고기를 키우는 컨셉의 <어비스리움> 같은 힐링 게임에는 성장 요소와 동화적인 감성이 함께 있지 않나?


박영준 개발자:

끝이 있는 게임?


박영준 개발자:


유저들이 지루해하지 않으면서 스트레스받지 않고 편하게 스토리를 즐기는. 가랑비에 옷 젖듯 유저들의 감성을 촉촉이 적시며 엔딩을 보여주고 싶었다.



인앱 결제도 없는데 게임 자체 가격을 올릴 생각은 없나? 개인적으로 광고조차 없어 걱정된다.


박영준 개발자:


무료 게임으로 소득을 내기 위해선 인앱 결제가 있어야 하고, 대부분의 인앱 결제는 유저의 '노가다'를 해소하는 데 활용된다. 하지만 유저들이 노가다하는 게임을 만들고 싶진 않았다. 그래서 유료 게임으로 출시하되 가격은 부담 없이, 그리고 첫 결제 이후 과금 없이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했다.


광고를 배제한 건 유저의 감성을 망치고 싶지 않아서다. 예를 들어 아주 감성적인 게임을 하던 중 '적군을 죽이자! 사냥하자!' 라는 문구가 나오는 RPG 광고가 등장한다 치자. 내 기준에서 그런 건 게임 흐름을 완전히 방해한다.


물론 우리도 수익이 생기는 게 좋다. 차기작 개발을 위한 안정 자금도 모을 수 있고. 하지만 유저의 감성을 방해하지 않는 편안함, 그게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이다.



겉모습만 보면 저연령층을 타깃으로 한 게임처럼 보이지만 성인 유저의 후기가 더 많다.


박영준 개발자:


게임 중 <마이 토킹 톰>이라는 게임이 있다. 정말 유치하고 아이들이 할 것 같은데 다운로드 수만 5억이 넘는다. 나도 그런 게임을 좋아한다. 보고 있으면 편안하다고 해야 할까. 개인적으로 그런 분위기의 게임을 계속 만들고 싶다. 연령에 구애받지 않고 모든 사람이 편하게 할 수 있는 게임 말이다.

누구나 편하게 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드는 것이 리틀베리게임즈의 목표인가?


박영준 개발자:


그런데 결과를 보니 우리가 표현한 따뜻한 감성을 찾는 유저들이 있다는 걸 알았다. 광고 수단 하나 없이 앱스토어에서는 한 달간 1위를 유지하기도 했고. 그때 이런 방향의 게임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확신했다.  



유저들이 쉽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가장 고려한 부분이 있다면?


박영준 개발자:


게임을 즐기지 않는 어른들은 드래그나 화면을 당기는 조작조차 복잡하게 생각한다. 여기서 중요한 건 세 가지다. 아무 생각 없이 할 수 있도록 단순하고, 반복적이지 않고, 질리지 않도록 하는 것.



기자도 게임하는 내내 생각했다. 미니게임 난이도 조절을 절묘하게 잘 조절한 것 같다고.


박영준 개발자:


가령 '당근 뽑기'는 '뽁'하고 당근이 뽑히는 소리나, 당근이 사라지는 타이밍 등 큰 걱정 없이 할 수 있으면서도 적당히 쾌감을 얻을 수 있도록 조절했다. 초기 프로토타입은 정말 재미없었다. 직접 플레이해보면서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이 고민했다. 프로토타입 당근 뽑기는 당근이 사라지지 않고 그냥 제자리에 있었다. 정말 재미없었다. (웃음)

# 획일화된 게임 아닌 '감성' 자극하는 콘텐츠가 목표


국내에서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둔 것으로 알고 있다.


박영준 개발자:



해외 성과는 어땠나? 해외 키즈앱 시장 규모가 큰 만큼 성과가 있었을 것 같다.


박영준 개발자:


해외 소프트 론칭을 했을 때는 한 명 다운로드 받게 하는 것도 힘들었다. (웃음) 그런 경험을 겪으니 지금은 그저 한 명의 유저라도 재밌게 해주고 리뷰를 남겨주면 크게 만족하고 있다.



정말 유저만 바라보고 게임을 만드는 것 같다. 개인적인 욕심은 없나?


박영준 개발자:


사실 개발자로서 누구나 내 게임 하나는 만들어 보고 싶다는 열망이 있을 것이다. 문제는 그걸 언제 하느냐다. 현실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많다. 돈도 벌어야 하고, 경력도 유지해야 하고. 앞에서 말했듯 나도 그런 생각을 하다가 '더 이상 미루면 안 되겠다' 하는 시점에서 회사를 나온거다.


그렇게 시작했는데 지금 성과면 정말 기대 이상이라고 생각한다. 둘이 게임 만들어서 앱스토어 1위도 올라보고, 이렇게 인터뷰도 하고 상상도 못 할 일이다. (웃음)

후속작 <리틀베리숲 이야기 2>는 어떤 작품인지 궁금하다. 전작의 인물들은 등장하나?


박영준 개발자:


<리틀베리숲 이야기 2>에는 좀 더 다양한 캐릭터들이 추가되며, 인물 각각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풀어갈 예정이다. 메인 스토리는 식당에 숲속 캐릭터를 초대해 음식을 대접하고, 그들의 고민을 듣고 해결해주며 진행된다. 일본 드라마 '심야 식당'을 떠올리면 상상하기 쉽다.


여기에 전작에 부족했던 게임 시스템도 조금 추가했다. 재료를 모으고 요리하고, 그걸로 보상을 얻는 식의 순환이 활발하게 이뤄질 예정이다. 물론 유저가 노가다할 정도는 아니다. 출시는 앞에서 말했듯 일단 한국에 먼저 출시되며, 해외의 경우 일본 시장이 우리 감성에 맞는 것 같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

<리틀베리숲 이야기 2> 출시 이후 개발 인원을 늘릴 생각은 있나?


박영준 개발자:



앞으로도 유저들이 기분 좋게 할 수 있는 게임을 계속 만들어갈 건가.


박영준 개발자:



리틀베리게임즈의 목표는?


박영준 개발자:


내년에 좀 더 규모를 늘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획일화된 게임이 아닌 감성 위주로 접근할 수 있는 하나의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

비디오게임 ・ 모바일게임 ・ PC게임 ・ 게임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냉혹한 비행의 역사
real896pc
20
5
2
SuperStar STARSHIP | [191017] Please, tell me your story!
superstarship
1
0
0
Video
물거품 된 499억…혹시 내 돈도?
newsway
6
14
1
원작을 능가하는 고증! 롤스스톤 챔피언 이펙트 모음 (레전드 오브 룬테라)
thisisgame
1
0
0
스트리머 대도서관 "학생들이 게임 중독? 성취감 못 주는 교육 환경이 문제"
thisisgame
31
8
2
[IZ*ONE] 191017 [izone_gameapp] 🥇No.1 프로듀서 결정전🥇 드디어 개최!
IZONE12
2
1
0
Video
"부러우면 지는 거라지만..." 수천억 자산가의 하루일과
visualdive
3
2
0
"이 난제를 해결하는 기업에 170억의 상금을 드리겠습니다"
thisisgame
21
18
3
'포켓몬GO', 백전백승 체육관 먹기 팁!
thisisgame
36
111
2
[상식 UP 뉴스] 게임을 시작하지…‘게이미피케이션’이 뭐길래
newsway
2
1
0
2002 태극전사 유상철 암 투병 설
real896pc
37
3
8
(영상) 이 회사가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기억하는 법
thisisgame
1
0
0
[종합] 역대급 발표 쏟아진 라이엇게임즈 '롤' 10주년 행사 총정리
thisisgame
1
1
0
킹스레이드 도자르타 클레이아트
zhdnrk7187
30
8
7
[이영화봤어?] 리틀포레스트 속 명대사
lalamia
16
12
1
GIF
술을 부르는 직장인 뫼비우스 1
visualdive
8
4
0
“그놈의 사명감 때문에. ‘정인’이라는 타이틀 때문에. 참 별것 아닌데…”
thisisgame
15
2
3
한국인이 왜 이런 게임을 만들어요?
thisisgame
221
111
7
가족 소풍 사진을 보니 '맹독을 가진 뱀'이 바로 옆에
GGoriStory
16
1
1
"화란아 나도 소주가 있다" 곽철용 술게임
visualdive
9
5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