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 다오.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늙어서 우리가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

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는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의 옛 시절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니?


네게 얼마나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는지 아느냐?

상하지 않은 음식을 먹는 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 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


혹시 우리가 새로 나온 기술을 모르고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는 말아다오


왜냐하면 그 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줄 수 있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될 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의 나이는

그냥 단순히 살아온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해 다오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써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써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랑한다...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 것을 사랑 한단다.



하루하루, 지친일상의 위로가 되는 좋은글을 정리하여 전해드립니다.

http://bit.ly/2FA6xKG

감동글
" 365일 당신의 마음을 따뜻하게 36.5ºc " ▶ 365일 내내, 당신을 위한 글을 전해드립니다 ◀ ▶ 오늘도 당신에게 행복이 +1 되었습니다 ◀ ♥ 당신의 하루를 응원합니다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