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선출, 이재명 '道政·정치 행보'에 탄력?

이 지사, 이 대표 선거 프레임 '단결' 강조하며 축하
이 대표 측근 이화영 부지사 역할론 부상·당 관계 견고 관측
이 지사 "문재인 정부 성공·총선승리·정권 재창출이 과제"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 왼쪽)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 사진은 지난 2016년 경기 성남시와 (사)통일맞이간 '남북교류에 관한 포괄적 협력 이행 협약; 체결 당시. (사진=자료사진)

이해찬 신임 당 대표 등 25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선출된 것과 관련해 이 지사가 투표결과 발표 직후 '단결'을 강조하는 입장을 내놨다.


이 지사가 '단결' 이란 프레임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이해찬 당 대표가 선거기간 이 지사의 탈당 문제가 대두 됐을 때 '(이 지사는)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단결'을 내세운 것과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지사는 25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 지도부와 함께 ‘단결’합시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새로운 지도부에 축하 인사를 건네며 "민주당에게 부여된 과제는 자명하다.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고 총선을 승리해 정권을 재창출하는 것" 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우리는 반드시 ‘단결’해야 한다. 적폐의 귀환을 막아내기 위해 조금의 빈틈도 보여선 안된다. 작은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채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며 비아냥 듣던 과오를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모아 최대치의 능력을 발휘해 국민의 신뢰를 획득해야 한다. 그러니 ‘원팀’이 되어 철통같이 ‘단결’합시다!" 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저 역시 ‘원팀’의 한명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최대치의 노력을 다 쏟아내겠다"고 밝히는 등 민주당원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다짐했다.

25일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가 선출됐다.(사진은 민주당 페이스북 전당대회 라이브 방송 캡처.)

한편, 이 지사의 경우 김진표 의원과 달리 탈당에 부정적 견해를 보여 온 이해찬 의원에게 당의 주도권이 돌아감으로써, 당과의 관계는 물론 정치적 입지에서도 비교적 유리한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이해찬 의원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이화영 전 의원이 경기도 평화부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이 지사와 호흡을 함께 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이 지사의 도정과 정치적 행보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란 의견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경기지역의 한 중견 정치인은 "이 지사는 대중적 인지도에서는 누구도 따라오기 힘든 고지에 올라 있으나 당내에서는 사실상 기반이 없었다. 그러나 이해찬 의원의 대표 선출로 이 지사와 당과의 관계가 지금까지와는 달리 한층 견고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캠처.

이 지사는 26일 "소득주도 성장과 공정경제를 더욱 강화애햐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민주당 전당대회 영상 발언과 관련해서도 "적극 지지한다. 힘들지만 경제회복과 지속성장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 이라는 트윗을 올리며 문 정부에 대한 지지를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