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시절 취업자, 朴때의 1/5토막 보도의 비밀

조선일보는 왜 2014년 통계만 인용했을까
임기내 2014년 정점 찍은 뒤 이후 내리막
고용 지표 악화하던 시점에 문재인 정부 출범
나쁜 일자리 증가폭은 박근혜 시절 더 커
文정부 "토목사업으로 일자리 부양 안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27일 조선일보는 '靑은 "취업자 늘었다"…현실은 60분의 1토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됐다"고 말했지만, 올 7월 고용자 수 증가분이 작년 7월 대비 60분의 1에 불과하다는 내용이다.


이 기사에는 문재인, 박근혜 정부의 취업자 수 증가분을 직접 비교하는 그래프도 함께 실렸다.


비교 기준은 올해 1월~7월이다. 비교 대상은 박근혜 정부 기간 가운데 2014년 1월~7월이다.


모두 취임 2년차 상반기를 고른 것이지만 문재인 정부 시절 평균 취업자 증가숫자는 매월 12만 2,571명인데 비해 박근혜 시절 평균은 66만 3857명이다.


이 신문이 해당 그래프에 대한 서술을 본문에서 따로 하지는 않았지만, 문재인 시절 취업자 증가분이 박근혜 시절의 1/5 토막 난 셈이다.


그런데 비교 시기를 2014년이 아닌 다른 해로 바꾸면 결과는 달라진다. 2014년 1월~7월의 취업자 수 증가분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임기 전체 기간 가운데 가장 컸기 때문이다.

취임 1년차 평균은 34.5만명, 취임 2년차 평균은 59.8만명을 기록하다 이후 내리막이었다. 취임 3년차 평균은 28만명, 취임 4년차인 2016년에는 23만명까지 떨어졌다.


이렇게 취업자 수 증가폭이 하락하고 있던 시기에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다.


다시말해 고용 시장이 얼어붙기 시작하던 시점에 문재인 정부가 바통을 이어받은 셈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년차 취업자 수 증가폭은 평균 28.9만명으로, 24만명까지 떨어졌던 박근혜 정부 4년차 수치보다 약 5만명 많았다.


더욱이 해당 보도는 박근혜 정부에서 비정규직 증가폭이 꾸준히 상승한 사실은 외면했다.


통계청은 해마다 3월, 8월 두 차례 비정규직 고용 동향을 발표한다.

박근혜 정부 기간 8월의 비정규직 고용 추이를 살펴보면 2013년 5,977,000명 → 2014년 6,123,000명 → 2015년 6,308,000명 → 2016년 6,481,000명으로 증가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는 전년대비 해마다 평균 17만명 가량 증가한 셈이다.


이에 비해 문재인 정부 시기인 지난해 8월에 발표된 비정규직 고용인원은 6,578,000명으로 그 전해에 비해 9만명 정도가 늘어나는데 그쳤다. 올해 8월 통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조선일보의 고용 통계 비교가 설사 자의적이고, 두 정부간 '좋은 일자리'에 대한 비교 평가에는 눈을 감았다 하더라도 올해 상반기 고용 지표가 급격히 악화된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이 부분에 대해 청와대는 좀 억울해 하는 눈치다.


과거 정부와 달리 문재인 정부에서는 고용 지표 개선을 위한 '불쏘시개'를 쓰지 않고 있어서 장기적으로 봐 달라고 주문한다.


장하성 정책실장은 26일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정부와 같이 당장 눈앞에 보이는 성과를 위해 부동산, 토목건설 경기를 부추기는 정책에는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2일 국회 예결위에서도 비슷한 말을 했었다.


"고용이 많이 느는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이나 부동산 경기부양 일체를 쓰지 않고 그런 유혹을 느껴도 참고 있다"


장 실장이 말한 SOC사업이나 토목건설, 부동산 경기부양은 일자리 창출에서 단기적으로 큰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마약 같은 것이다.


이명박 정부의 4대강사업, 박근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그런 것들이다.


특히 4대강 사업은 22조원의 재정이 투자된 거대한 토목사업이었다. 이는 이명박 정부의 경제성장률을 부양한 1등 공신이기도 했다.

이명박 정부의 첫해인 2008년 경제성장률은 2.8% 수준이었다. 전년도 5.5%에서 반토막 난 셈이다.


이듬해 경제성장률은 0.7% 까지 추락했다.


그러다 4대강 사업을 포함한 정부의 토목, 건설 투자 확대에 집중적으로 나서면서 2010년 성장률을 6.5%까지 끌어올렸다.


단시간에 끌어올린 성장률은 2011년 3.7%, 2012년 2.3%로 연속 하락했다.


일자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2011년 6월 발표한 '국토부가 주관한 4대강 사업의 고용효과'에 따르면 8만 8400여명의 일자리가 창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SOC 사업은 1970년대 이후 경제성장을 견인해 왔을 뿐 아니라, 경기 부진 시 경기대응을 위한 정책수단으로 활용돼 왔다. 그 결과 G20 중 우리나라의 국토면적당 연장은 고속도로 1위, 국도2위, 철도 6위다.


하지만 고용의 질은 좋지 않았다. 4대강 사업 참여업체 663곳을 표본 조사한 데 따르면, 피고용자 중 일용직(48%)과 임시직(12%)이 52%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일용직과 임시직은 단순 기능공이나 잡역이 대부분이었다.


문재인 청와대는 747, 474 같은 경제정책이 없다.


747은 '연평균 7% 성장, 국민소득 4만 달러, 세계 7대 강국 진입'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명박 정부의 약속이었다.


474는 '잠재성장률 4%, 고용률70%, 국민소득 4만달러'를 상징하는 박근혜 경제정책의 열쇠 같은 것이었다.


문재인 정부는 이런 수치 대신 '착한성장'이라는 경제 기조를 가지고 있다.


단기간의 효과보다 장기적 관점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가계의 소득도 늘리고 다시 내수를 진작하는 방식으로 경제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복안이다.


내년에도 정부 주도의 대규모 토목 사업 대신, 삶의 질을 향상하는 생활 밀착형 사회간접자본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마을도서관, 체육 문화시설, 복지시설 등이 그 예다.


대신 내년 일자리 관련 예상을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하겠다고 밝히며 고용 개선 의지를 거듭 밝혔다.





뉴스와이슈 ・ IT ・ 경제/비즈니스 ・ 맛집탐방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국 사퇴후에도'…검찰 "중단없이 개혁 추진한다"
nocutnews
3
0
0
가짜뉴스, 문재인 대통령 뇌출혈설
nocutnews
5
0
10
현재 홍콩의 풍경
real896pc
22
3
3
기무사, 5·18 재현? 촛불집회에 전국 계엄령 시행 계획
nocutnews
3
3
2
홍콩 바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된 소녀에 대한 이상한 이야기
leavened
42
10
5
후쿠시마 원전폐기물 자루 태풍에 유실…얼마나 잃어버렸는지 몰라
nocutnews
3
0
3
미국을 공포에 몰아넣은 가물치 ㄷㄷ
GGoriStory
43
4
19
"조국과 그 가족의 희생을 잊지말자!" 남편 조국의 존중받아야할 결정.
philosophy78
10
1
0
"박근혜, '국정원 특활비' 최순실과 의상실 등에 썼다"
nocutnews
3
0
1
"저를 딛고 가십시오" 조국 前장관이 사퇴를 결심한 공적인 이유
philosophy78
7
2
0
이 할아버지가 대충해서 우리 진거야 ㅜㅜ
evilen82
174
34
18
"나경원! 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지금은 아니라고? 그러면 그렇지..."
philosophy78
10
2
2
대학생들이 촛불을 이어갑니다. 광화문으로!!
noayo9t
15
0
6
집돌이, 집순이 자가진단 체크리스트
visualdive
18
6
11
문적문 (문재인의 적은 문재인이라는 뜻)
De9ree
8
1
5
피디수첩에서 얘기하는 CJ의 진짜 문제점
real896pc
26
7
1
지구 미니어처로 살펴보는 문명
ggotgye
50
44
6
文 대통령, 오늘부터 여름휴가…軍시설로 가는 이유
nocutnews
11
1
2
[노컷V] 전체영상 - 문재인 대통령,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
nocutnews
6
3
0
외신, 설리 사망 주목 "끔찍한 온라인상 괴롭힘"
nocutnews
7
2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