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돌고래 보는 법?…돌고래떼 보는 명당을 알아보자

제주 바다는 '돌고래 천국'
국립수산과학원 "제주 연안서 남방큰돌고래 서식 확인"
무리지어 유영하는 남방큰돌고래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제공)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28일 "소형고래류 조사를 통해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연안에서 남방큰돌고래가 정착해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제주도 남방큰돌고래는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와 일과리 사이의 해안도로를 따라 펼쳐진 해안 200m 이내에서 주로 관찰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남방큰돌고래 생태 연구를 11년간 수행해 온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최근 3년 동안 제주도 전역에 걸쳐 18차례 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귀포시 대정읍 연안에서 매번 남방큰돌고래를 관찰했다.


고래연구센터 김현우 박사는 "남방큰돌고래는 제주도 전 연안에 서식하고 있으나 2012년부터 대정읍 연안에서 자주 발견되기 시작했고 2016년부터 이곳에서 상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방큰돌고래는 주로 해안가 100~200m 이내에서 서식하기 때문에 육지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며 심지어 먹이를 따라 갯바위 근처까지 접근하는 경우도 흔하다.


남방큰돌고래는 인도양과 서태평양 열대 및 온대 해역에 분포하는 중형 돌고래로 우리나라에서는 서식하기에 적합한 수온인 제주도 연안에 주로 분포한다.


남방큰돌고래는 무리지어 살며 적게는 2∼3마리, 많게는 70∼80마리가 모여서 함께 생활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해 제주도 남방큰돌고래를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한 바 있다.

수면 위로 점프하는 남방큰돌고래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제공)

남방큰돌고래는 최근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로 주목받고 있으며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이 돌고래 발견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기도 한다.


국립수산과학원 서장우 원장은 "그동안 남방큰돌고래 보호를 위해 여러 기관과 어업인들이 다방면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제주도에서 쉽게 볼 수 있게 된 남방큰돌고래가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