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을 고칠 수 있을까

https://www.newyorker.com/magazine/2018/09/17/can-mark-zuckerberg-fix-facebook-before-it-breaks-democracy


개천절은 역시 long read지.


금번 로그아웃 문제가 터지기 약 한 달 전, 뉴요커에 나온 장문의 페이스북/저커버그 기사가 바로 이것이다. 전철에서 읽을 요량으로 출력했더니 34 페이지(…)던데, 페이스북에 대한 역사나 페이스북이 돌아가는 원리를 잘 알지 못하더라도 과연 이 기사가 유익할 것인가… 잘 모르겠다.


기억하실지 모르겠는데, 저커버그가 미국 상원 청문회에 “로봇”처럼 앉아있었을 때 오린 해치(공화당, 유타, 참고로 1934년생) 의원이 저커버그에게 아래와 같은 질문을 던졌다.


“…서비스 요금을 안 받던데, 운영을 어떻게 합니까?”


“상원의원님, 우리는 광고를 돌립니다(Senator, we run ads, 참조 1).”


상당히 많은 걸 시사하는 장면이다. 오린 해치 의원만이 아니다. 우리는 페이스북을 늘상 사용하면서 페이스북을 잘 모른다. 그리고 어쩌면, 자기 자신을 페이스북 또한 모를 수 있다. 페이스북의 모토는 “Move fast and break things”이다. 주의 깊게, 완벽하게 하기보다는 일단 오류가 있더라도 저지르는 편이 낫다는 의미다.


실리콘밸리 전체가 마찬가지랄 수 있을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문화는 페이스북의 성장을 크게 도왔으며, 이제는 페이스북의 잘못에도 큰 몫을 차지한다. 페이스북은 태생 자체가 “저지르기”였고, 이는 영화 소셜네트워크(2010, 저커버그는 이 영화를 별로 안 좋아한다고 한다)에도 잘 나타나있다.


그리고 그 영화가 나왔을 때, 페이스북은 역시나 속도를 택했다. 무조건 스마트폰 위주로 전략을 바꾼 것이다. 당시 저커버그는 스마트폰 이전용 아이디어를 내지 않으면 쫓아내겠다고 위협했으며, 모바일 제품을 갖고 들어오지 않는 이상 저커버그와의 면담도 불가능했다고 한다.


이 빨리/빨리 문화가 일으킨 수많은 문제를 보자면, 우선 2016년의 페이스북 라이브를 들 수 있겠다. 페북으로 생방송을 하게 해 주는 기능을 자살이나 범죄 행위 방송용으로들 많이 썼었기 때문인데, 이때부터가 아마 대규모적인 문제의 시작이었을 것이다. 최근 미얀마 로힝야족 사태도 마찬가지였다.


미얀마의 불교 극단주의자들은 로힝야 무슬림에 대한 이른바 가짜 뉴스를 대규모로 퍼뜨렸는데, 이미 2013년부터 미얀마 전문가들의 경고가 있었다고 한다. 2016년에는 무려 페이스북을 사용하여 증오 연설 범죄가 어떻게 확산되는지에 대한 보고서도 나왔다. 하지만 페이스북에 버마어를 하는 직원이 있을까?


물론 더 큰 사태(?)는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다. 페이스북은 대선이 시작되자 양당 선거팀에 페이스북 직원을 보내서 플랫폼 사용을 돕겠다고 제안한다. 민주당은 사양했고, 공화당은 이를 받아들였다. 그래서 페이스북 직원들이 공화당에 가서 선거운동을 직접 도왔는데, 선거 직전 민주당을 지지하는 사람들 중 이상주의적인 백인 리버럴과 젊은 여자들,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이 힐러리 클린턴을 덜 찍도록, 찍을 마음을 없애도록 집중했다고 한다.


하지만 페이스북이 받은 더 큰 비난은 아무래도 페이크 뉴스일 것이다. 제일 큰 문제는, 저커버그가 페이크 뉴스의 가치를 상당히 얕잡아봤다는 점에 있었다. 그런 걸 보고 사람들이 생각을 바꾸겠냐는 의미다. 하지만 이게 다 러시아의 개입이라면?


페이스북이 러시아의 활동을 심각하게 여기기 시작한 것은 2017년 프랑스 대선 때였다고 한다. 그래서 멀러 특검측에 협조했으며, 1억 2,600만 명의 미국인에게 도달할 만한 포스팅에 러시아가 개입됐음을 밝혔다. 이런 활용도(?)는 (당연히) 페이스북이 생각지도 못 한 일이었다. 그래서 페이스북은 선거담당 제품관리자의 직책을 새로 만들었다.


하지만 문제 있는 계정이나 포스팅을 비활성화시키거나 삭제하거나 하는 일은 저커버그가 원래 가졌던 생각, 어지간하면 다 공유시키자와 맞지 않다. 무엇을 삭제하고 무엇을 놔두는가? 거의 정의란 무엇인가 급의 문제가 계속 생기는 상황이다. 대놓고 페이크 뉴스와 증오 연설을 내뿜는 채널을 삭제하는 것이 맞을까? 사실 관계를 (다르게가 아니다) 틀리게 말하는 사람을 금지하는 것이 과연 올바를까?


저커버그는 자신을 로마에 제정을 확립한 아우구스투스로 비유했다. 여러모로 타협이 가능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들린다. 다만 그의 인생은 아우구스투스처럼 끊임 없는 문제 발생과 그 해결로 점철될 것이다. 그는 평화의 보호자가 되어야지, 평화의 파괴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 좋든 싫든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의 수호자다. 비용은 치솟았고, 이상주의는 태만의 방어막이 될 수 없다.


아우구스투스가 로마를 성공시킨 것이 아니다. 로마는 이미 성공해 있었고 아우구스투스는 로마의 번영을 이어갈 체제를 확립시켰다. 페이스북도 이미 성공해 있다. 저커버그가 아우구스투스처럼 의지를 갖고 페이스북을 고쳐나가야 할 것이다.


그 시대 로마인들처럼 우리들 사용자는 당연히 그가 뭘 하든 신경 안 쓸 테지만 말이다.


----------


참조


1. Senator Asks How Facebook Remains Free, Mark Zuckerberg Smirks: ‘We Run Ads’ | NBC News(2018년 4월 10일): https://youtu.be/n2H8wx1aBiQ 이 발언은 나중에 티셔츠로도 나왔다. 판매 사이트는 여기 https://teeqq.com/products/senator-we-run-ads-funny-mark-zuckerberg-facebook-shirts


2. 여담이지만 부인인 프리실라는 저커버그와의 신혼여행을 3명의 여행으로 비유했다고 한다. 저커버그와 아우구스투스가 같이 했다는 식이다. 저커버그의 모든 사진이 아우구스투스의 조각 사진처럼 나왔다고 하는데… 이들 부부는 둘째 딸 이름을 오거스트(August)로 지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