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한글 상호 50선

안녕하세요!

언제 어디서는, 02-114입니다.


10월 9일 한글날을 맞이하여

140만 개의 상호 DB를 갖고 있는

저희 114에서!

아름다운 한글로 이루어진

상호 50선을 선정해보았습니다^^

지금 바로 확인해 보세요!

나머지 한글 상호는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세요!

■ 아름다운 한글 상호 50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인민군'부터 '미친 성인 문신방'까지, 5가지 해외 게임 속 한글
thisisgame
7
3
0
의외로 한자어인 단어
visualdive
11
16
3
소원을 빌어요, 당신의 달을 보여주세요🌕
galaxytourist
41
18
10
개 깜놀
rki1215
27
5
0
GIF
2019년 '신조어 사전', 난 과연 몇 개나 알고 있을까...?
02114
20
9
3
중고 화장대에서 600백만원이?!
fromtoday
19
1
0
조선 시대 사대부들은 한글 만드는걸 반대했다 이유는 조선시대이기 때문에 나올 수 있을 법 한 것이다 여전히 우리는 언어의 혼란속에서 한글을 사용한다 특히 헌법 외 공공언어 정책,행정용어 들이 아직은 대부분 완벽히 한번에 이해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한글이 있지만 아직은 한자가 가득하다 온전히 한글만 쓰게 된다면 어떨까 생각해 봄 한글만 쓴다면 어떤 말이든 이해 못하는 사람도 없을 것이고 말을 이해 못하는 사람들이 당황하는 일도 없어 질 것 같음
soozynx
8
4
0
이삭 토스트의 실제를 말하는 가맹점주
zatoichi
49
9
4
[월간 빙글 2月] 그래도 결국 봄은 옵니다.
VingleKorean
9
1
0
회사 때려치고 카페나 해볼까? 라고 생각하기 전에 체크 해볼 6가지
squareb
107
179
35
창업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창업 전 읽어야하는 추천도서30
changupiteminfo
30
96
0
한글날은 왜 ‘10월 9일’일까
newsway
40
24
2
창업아이템 수익화 어떻게 할 것인가?
changupiteminfo
51
128
4
자주 틀리는 맞춤법 모음
visualdive
32
60
1
망해가던 도시락 가게, 연매출 10억 넘긴 비결…"작은 1위를 노려라"
BZUP
119
292
7
제품 가격을 정하는 가격전략(Pricing Strategy)
sixshop
10
49
0
절대 강도에게 가방을 빼앗길 수 없었던 한 여성.jpg
ggotgye
49
2
9
신사의 품격..?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 . . . .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www1369987
27
3
1
GIF
사업을 준비할 때 읽으면 좋은 책
FLYBOOK
103
303
2
부추전 먹다가 막걸리 땡긴다는 소유진에 백종원 반응
quandoquando
31
0
2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