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일기. 1

사실은

백조 2일차!

휴직중인 친구와 백만년만에 목욕탕을 갔다

이십대 초반부터 뻔질나게 드나들던 스카이랜드

나랑 친구는 어느새 부쩍 늙었는데 어찌 스카이랜드는 그대로인지 신기할 따름...

이역시도 돈의 힘인걸까나 ㅋ 리모델링의 힘=돈의 힘 그래 피부과 다니며 얼굴에 돈바른 친구들은 역시 다르드라

그렇게 사우나에서 나름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곤

집에와 호주산 부채살을 돈스파이크에 빙의해 굽는다

노란 파프리카와 초록 오이고추의 콜라보 거기에 쌈장의 feat는 머 그냥 말이 필요없다

어제 오늘 장보기에 6만원 이상을 쏟아부은건 사실 비밀이지만 아무리 백조여도 잘먹고 싶었다 백조인게 먹느거 마냥 부실하면 스스로가 너무 불쌍할거 같아서....

백조 첫날 나의 저녁상 찬은 자그마치 7찬이었가나 머라나 ㅋ

이천 임금님쌀밥을 시작으로 해물 다시로 맛을내고 대파로 화룡정점을 찍은 콩나물국 나만의 밥도둑 낙지젓갈 비록 속아서 샀던 궁극적 단맛의 오징어포 볶음 혹시 있으려나 싶어 갔던 홈플러스에서 득템한 나의 최애 반찬 미역 줄기 볶음 이아이와 함께 세 팩에 만원이란 유혹에 이끌리어 억지로 골랐던 건새우 볶음과 마른 파래 볶음 (그러나 꽤나 칭찬 받을 만한 선택!!)

어제 오늘 냉장고를 빈틈 없이 채웠다

그동안 말이다 난 롯데마트의 수입 소고기를 맹신했었다 특히 그중에서도 부채살을 좋아했더랬지

그러나 오늘 이후 난 고기 단골을 정해부렀다

홈플러스 수입 소고기가 단연 짱이다

부채살이 도톰으론 부족한 두툼이다 달군 팬에 기름을 붓고 다진마늘 (어제 내가 말이다 첨으로 머늘을 직접까서 절구에 넣고 빻았다 ..... 마늘은 무조건 다진 마늘 사는거다!!) 을 넣고 먼저 익힌 후 고기를 넣고 소금과 후추(순후추 말고 거친 후추) 를 넣고 한쪽을 강하게 익혀 육즙을 가둔다

어느정도 익으면 뒤집어 겉을 익히고 바로 가위로 난도질을 해준다 그리고는 센불에 익혀 또다시 육즙을 가둔 후 접시에 담으면....

미듐 웰던의 그 중간!

그렇게 정신없이 고기 먹방 후. 그 어떤 미동도 없는 채 달콤한 과자로 입가심을 한다

그렇게 먹방 후 애데릴라 친구는 아드님을 모시러 가셨다

아무 생각 없이 노는거 넘 좋다 더욱이 맛난거 해먹으면서..

물론 방세니 유틸리티니 보험료니 통신비까지 숨만 쉬어도 나갈 돈이 백만원이 넘지만..

그냥 당분간은 이래보고 싶다 그동안 왜그렇게 힘들게 악착같이 일했는데....

이런날도 누려보라고이지 않을까 싶다

여행 하고 사진찍고 글쓰며 먹고 몽이 모시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