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서른둥이님글)살신성인

많은분들의 염려와 격려 덕에 친구 결혼식 잘 치루었어요.


힝!~ㅠㅠ근데 피로연 하느라 술 째렸어용!~~~ ^^;;


아마 내일은 술 병으로 고생좀 하것슈.


폭풍 설사로 똥꼬도 너덜너덜 하겠지?


안 틀리고 안 버벅 대고 잘했죠. ^^


친구들이  너 사회 좀 봐봤나보다 하대요? 히히히..


난 역시 필드 체질인가봐.


뭐 게임도 센거도 많이 준비 했는데,


떡만이가 제게 조용히 오더니


 "고맙다.  둥이야! 니 결혼식 사횐 무슨일이 있어도 꼭 내가 본다"고 하더군요.


 웃음으로 가면을 쓰곤 있었지만

제 귀엔 너 하는거 봐서 잘못하면

니 결혼식날이 기일이 되게해 주마로 들리더라구요.


쫄아서... 그냥 평범한거만 몇개 시켰어요.


우리 춘천 이모도 오랜만에 외출하셔서

뜩옹과 함께 참석하시고...


식이 끝나고 제가 모셔야하는데

친구들과 피로연 때문에 따로 헤어졌어요.


제가 집으로 가실거냐하니 친구 기일이 몇일

안남았으니 추모공원 들려 한번 보고

가시겠다고 하시더군요.


그때서 생각났죠.


아! 그러고 보니 이맘때시구나 하고,.


생각난 김에 이 얘기랑 친구들이랑 피로연 하면서

얘길 잊어 버리기 전에 해드릴께요.


잘 잊다보니....


친구들이랑 나눴던 얘긴 같이 낚시 가서 물귀신에게


홀려 물귀신 만나러 잠수할뻔한 얘기인데,


우선 이모 친구 얘기부터....


내가 이모랑 이모 친구들을 여러 차례 소개하며

그분들께 무녀시대란 별칭을 붙였었지.


조그만 체격에 비리비리한 저질체력으로 무장한 


무녀시대 태연역의 둥이의 영원한 사랑, 우리 춘천댁.


그리고 무속계의 김연아, 최고의 무녀 서현이 이모.


발군의 춤 솜씨를 가지신 언젠간 인간 문화재에 


오르실걸 믿어 의심치 않는 효연이 이모.


성격 털털하고 한 성깔 하시지만 의리파 순규이모...


원랜 한분이 더 계셨어.


그분을 티파니 이모라고 할께.


왜냐면 그 이몬 무녀시대를 탈퇴하셨거든,



영원히......


티파니 이모는 사실 난 한 10번 정도밖엔 못뵈었어.


그것도 어린시절에 뵌거라 얼굴도 가물가물해.


지금도 꾸준히 보고 있는 딴 이모들이랑 다르게


어린 시절 이사를 가곤 그분과 인연은 끝이었으니까.


그래도 나 어릴 적에 우리 춘천댁  만나러 오실 땐

내 까까랑 장난감을 꼭 사오시고 언제나 자기 무릎

위에 놓곤 날 애지중지 이뻐 하시던 분이었지.


나중에 대학입학후 이모랑 이런 저런 얘길

반갑게 하던중 알게 되었지.


어릴적 알던 지인들 안부를 두루 묻다가 티파니 이모의 안부를 묻자 이모의 안색이 급격히 어두워 지셨어.


그러며 한참후 눈물이 핑돈 눈으로 말씀하셨어.


"걔 죽었다..."


난 깜짝 놀랐어.


이모가 해주신 말이 티파니 이모가 돌아가신 때가

내가 겨우 중학생 이더라구.


그땐 이모나 친구 나이가 한참인

겨우 40 중반 이었을껀데 말야.


난 혹시 사고나 지병이 있으셨나를 여쭈었지만 그런건 아니었어.


사고도 없었고 무척 건강하셨다고해.


이모는 아마 신벌은 받은거 같다고 하셨어.


내가 깜짝 놀라 그게 무슨 얘기냐고 하니,


생각을 잠시 정리하시곤, 얘길 해주셨어.


그 당시 이맘 때쯤 어느날 밤에 느닷없이

전화가 왔대.


전활 건 사람은 티파니 이모셨대.


이몬 반갑게 니가 어쩐 일이냐고물었는데 대답하는 첫마디 목소리가 어쩐지 심상치가 않으셨다고 해.


다그치시자 티파니 이모는 어렵게 입을 여셨어.


자기 아무래도 곧 무슨 일이 생길거 같다며


자기가 해서는 안될 일을 했다며 하늘의 일에 간섭을


했으니 죽어 마땅하지만 후회는 안한다시며


그래도 춘천아! 나 너무 무섭다시며 울먹이셨다고해.


그리고는 이모에게 여러가질 부탁하시더래.


근데 그게 딱 들어도 유언 이라던거야.


이모는 그때 딴 지방에 살고 계시던 티파니 이모에게


우리 이럴게 아니라 만나서 얘길하자시며  


내가 지금 당장 너한테 갈께라고 했는데

티파니 이모는 정색을 하시며 오지 못하게하셨대.


니가 온다고 해결될 성질의 것이 아니니 


너까지 엮이게 하고 싶지 않으니

절대 오지말라시더래.


그러시면서 얘길 해주시더래.


어제 굿을 하러 갔다 오던 길에 고속도로 휴게실에서


잠시 쉬어가시게 되었다고해.


차에서 내려 화장실에 가던 길에 


낡은 버스 한대가 서있는걸 보셨다고 해.


그 버스엔 어디 시골에서 아는 지인의 차를 빌려서


놀러를 가시는지 사람들이 잔뜩 음악을 틀어놓고


신나게 소위 말하는 관광버스 춤을 추고 있었다고 해.


이모는 어디 시골 마을에서 일찍 추수 끝내고 


마을여행을 가나 보다하고는 버스를 지나 치는데

뭔가 이상하더래.


버스가 기껐 40 명 정도가 정원일건데 그 버스엔


70 명은 족히 넘어 보일 사람들이

빽빽히 타고 있었다고해.


더욱이 그 사람중 반 정도는 신나게 술  마시며 웃고


떠들어 대던 사람들과는 달리 그냥 무표정한 얼굴로


묵묵히 서 있더란거야.


뭔가 이상한걸 느낀 티파니 이모가 자세히 보니


그건 저승사자들이더래.


이모는 그때사 사태가 어찌 돌아가는갈 알겠더래.


그 버스는 곧 사고가 날 버스였고,


그 버스에 탄 사람 대부분은 한날 한시에


죽을 운명 이었어. 그 저승사자들은 곧 죽을

그 사람들을마중나온 사자들이고...


아무리 무당이라도 그건 간섭하면 안된다고 했지?


귀신을 쫓아 주는거랑 저승사자 일을 방해하는

거랑은 딴 차원의 일이야.


절대 방해해선 안돼.


저승사자는 쉽게 얘기하면 저승 공무원이야.


신은 공양과 섬김을 받아야 힘이 생기는 존재야.


귀신도 마찬가지야.


그래서 후손에게 제대로 섬김을 못받으면

광분하시는거지.ㅋ 


조금 예외의 존재가 저승사자인데 사자는

저승에서 힘을 받아. 그래서 특별히 제사 같은거 안 받고도 자기 일 잘하는 거야.


비유가 좀 그렇치만 예전 IMF때 전부 죽네 사네

할때도 공무원 월급은 따박따박 나왔어.


이승이나 저승이나 공무원이  최곤거 같아.


나도 이담에 죽으면 저승사자나 할라구. ㅋㅋ


그쪽으론 아는 분들 좀 되니  따라다니면서 달달 볶아서 빽으로 낙하산 좀 타야지. ㅋ ^^


이모는 못본척 해야 한단걸 너무도 잘 알고 있었어.


그래서 고민을 한거야.


어차피 자기가 사고 날거라 해도 믿어줄 이도 없고,


얌전히 차돌려 돌아 갈리 만무하잖아?


그리고 그런 후에 뒷감당은?


그렇다고 오래 고민할 시간도 없었다고 해.


화장실은 간건지 뭘 먹으러 간건진 몰라도


곧 기사가 오면 차는 출발 할테니...


드디어 결심을 한 티파니 이모는 버스에 몰래 들어가


꼳쳐있던 버스 키를 뽑아 들고는 이모차를 타고


도망을 갔다고 해.


이모가 키를 뽑을 때 차안에 사람들은 노는데 정신이


팔려 아무도 이모의 존재를 몰랐는데,


이모가 키를 뽑자 거기있던 저승 사자들이 


한 동작으로 이모를 돌아 보더란거야.


근데,


전부 일이 뭔가 틀어졌다며 엄청 화가난


무서운얼굴 이더라고해.


그렇게 이모는 도망쳤고,


그날 뉴스에도 버스 사고 소식은 없었다고 해.


그 마을 사람들은 키 빼간 미ㅊ놈 때문에 모처럼의


여행을 망쳤다 했겠지만 티파니이모는 그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자기 목숨을 거셨어.


그리고 그 댓가를 치루셨지.


이야기를 들으신 우리 이모는 일이 너무 심각  하단걸


알았지만 내가 같이 잘못을 빌겠다고 


기도 열심히 해주겠단 얘기 이외엔 더 위로해줄 말이 없더라고해.


우리 이모 사람 하나 살리시고 지금도

그리 고생 하고 있어.


몇 십명의 목숨에 관여한 티파니 이모의 운명은

너무나 뻔한거였지.


우리 이모는 그뒤로 매일 간절히 기도하고 하루에도


몇번씩 전화로 안부를 물었다고해.


딴 이모들도 그러시고.


그리고 이틀 뒤 바로 사고가 터졌어.


아침에 전화를 안 받으시더래.


올게 왔다 싶었던 우리 이모가 딴 이모들에게

연락하곤 달려 갔더래.


예상대로 티파니 이모는 밤사이에 급사를 했어.


나중에 집안에 침입 흔적이나 타살 흔적은 전혀없고


사인도 밤에 자다 급성 심장마비를 일으킨걸로


공식적인 사인이 나왔지만,


이모는 그 일로 신벌 받아 죽은거야.


처음 사체를 발견했을때,


티파니 이모의 두눈은 공포에 가득차

부릅뜨고 있었고 두 손은  깔고 있던

요를 얼마나 세게 움켜줬던지


나중에 쥔 부분을 가위로 오려 내고서야

겨우 시신을 옮길수 있었다고해.


지금은 서울서 아주 가까운 공원묘지에 계셔.


이모는 티파니 이모 얘기 하실땐 


항상 바보같은 기집애 언제나 용서 받을라나?

하시며 한숨 쉬시지.


출처-짱공유 작성-갓서른둥이님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안녕하세요 빙글러 여러분^^!

이렇게 정식으론 처음 인사 드리네요~


저는 안동땍입니당! 왜 안동땍이냐구요? ㅎㅎ

지금 현재 안동에 살고 있어서

쉽게 안동땍이라고 불러주세요 >_< )//

(뼈속까지 경상도여자라 혹시나

사투리 이해해주셔요ㅜㅠ)


너무 시간가는줄 모르게 본 갓서른둥이님글!!

그래서 함께 공유하고자 퍼오기 시작했던 글들이

모두들 많은 관심과 항상 즐겁게 봐주셔서

우선 너무 감사하단 인사를 하고싶었어요~!


그리고 젤 중요한 한가지!!!


빙글이란 곳이 아직 익숙치가 않을 뿐더러

제가 글을 한번씩 한번에 왕창 올리면

함께 활동하시는 분들께 많이 민폐가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ㅠㅠㅜ


그런데 제 사정이 몰아서에 올릴수 밖에

없어서ㅜㅠ너그러우신 마음으로

이해해주싶사하고 양해 부탁드리러왔어요ㅠㅜ


한번에 글들을 몰아서 올릴수 밖에 없는

이유는...즉......


저에겐 늘 24시간 1분 1초도 떨지지않고

늘 붙어 따라다니는게 있어요....ㄷㄷㄷ


일거수일투족..사소한것 하나하나까지...

먹는것, 씻는것, 자는것부터 화장실가는것까지

제 생활에 티끌하나 빼놓을것 없이 모두다..


전부 붙어있고 따라다니죠...


그래서 그 존재에 눈치를 매일보며

몰아서 글을 올릴수 밖에 없어요...


더군다나 오늘은 하나가 더 늘어 둘이네요...


그래서 오늘은 더욱더 눈치보느라 막 퍼다나르지

못했네요ㅜㅠㅜ....


그 존재는 천천히 나중에 밝혀드릴께요...


글을 한몫에 올리더라도 많은 이해부탁드릴께요ㅜㅠ



즐거운 저녁되시구 쌀쌀한 날씨

모두들 감기조심하세요(ง •̀_•́)ง!!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