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여든 세번째 혼잣말

거리는 젖었고 누군가의 우산은 둥둥 떠다녀.

빗방울은 바닥을 때리고 그 소리는 머릿속을 채워놔.

도로의 차는 사라지고 시간은 멈춘것 같아.

구름은 캄캄한 내 기분을 잔뜩 머금고

심장소리에 맞춰 비를 쏟아내리고 있어.

코 끝을 맴도는 습한 기운은 가시질 않아.

회색빛 세상이 내게 보여주는게 뭔지

아직 어려서 잘 모르겠지만 언젠간 알겠지.

보고 듣고 만져보지 않아도 느껴지겠지.

그렇겠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