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 나태주

11월 - 나 태 주 돌아가기엔 이미 너무 많이 와 버렸고 버리기에는 차마 아까운 시간입니다 어디선가 서리 맞은 어린 장미 한 송이 피를 문 입술로 이쪽을 보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낮이 조금 더 짧아졌습니다 더욱 그대를 사랑해야 하겠습니다.

presentation

한국여행 ・ 여행 ・ 사진예술 ・ 책
좋은글.자전거여행.소소한 일상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