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우리는 항상 너를 부른다 3

안녕하세요!월요일을 맞이했지만 어제 운동하다 온 몸에 알박힌 optimic입니당...

우리 모두 축구는 하루에 두시간 이상 하지 않기로...

지난 번에 제가 어디까지 썼는지 기억이 안나서 정주행을 하고 왔더니 피곤하네요ㅠㅠㅠ

그래도 열심히 써 보겠습니다!


----------


정확히는 잘 기억이 나지 않았다. 그냥 길거리를 걷다가, 버스를 탈 때, 공원, 놀이터 등을 돌아다닐 때. 지나가다 보면 '응? 사람인가...?' 싶을 정도의 느낌만 받았다. 유난히 안색이 창백하다는 걸 제외하면, 내가 보기엔 일반 사람과 똑같았다.

대신, 내가 쳐다봤을 때 느껴지는 오싹함으로 나는 그 사람들이 산 사람인지 죽은 사람인지를 판단하였다.


처음엔 어린 나이에 친구들에게 으스대고 싶고, 내가 뭔가 특별한 사람이 된 거 같아서 주변 친한 친구들과 선배들에게 자랑에 가까운, 주목받고 싶은 마음에서 나온 이야기들을 떠들고 다녔다. 지금 생각하면 그랬으면 안됐지만, 그 귀신들이 내게 다른 피해를 끼친 것도 아니고, 그냥 나만이 할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이라고 생각했기에 그랬었다.


어느 날, 추석이었다. 모든 가족이 오랜만에 외갓집에 모여 맛있는 식사를 한 후, 잠이 오지 않는다는 사촌 누나와 모두가 잠든 밤에 산책을 나갔다. 울퉁불퉁한 시골길을 걷고, 공원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나눈 후 새벽이 되어 돌아오던 길이었다.


아무 생각없이 이야기를 하며 대문을 열었고, 대문 옆엔 웬 어린아이가 서 있었다.


나비 넥타이에 바가지 머리를 하고, 하얀 셔츠와 멜빵바지를 입고있는 아이었다.

전형적인 7~80년대 부유층 자녀같은 얼굴을 하고 있는 아이.


새벽 3시에 마당 한 구석에 서 있는 그 아이에게선 엄청난 괴리감이 느껴졌고, 슬픈 표정으로 허공을 바라보는 아이를 보며, 난 등골이 오싹해짐을 느꼈다.


최대한 마주치지 않기 위해 괜히 하늘을 보는 척 하며 누나에게 다가갔다.


-누나. 별 엄청 많다.

-와 진짜! 시골이라 그런가 엄청 많네.


정말 태연한 척 하며 하늘을 바라보다 빨리 집으로 들어가자고 하기 위해 누나를 쳐다봤는데,


그 아이가 어느새 나와 누나의 옆에 나란히 서서 허공을 응시하고 있었다. 눈이 시리도록 창백한 피부를 가진 아이는 우리와 함께 별을 보다 천천히 내게 시선을 고정했다.


-나..보여?


식은땀으로 인해 등이 축축해짐을 느끼며, 마냥 신기한 표정으로 하늘을 보고 있는 누나를 잡아끌었다.


-누나. 이제 들어가자.

-응? 아 왜. 좋은데 좀만 더 보다 들어가자.

-아 나 졸려. 춥기도 하고. 빨리 들어가자.


그렇게 불평하는 누나의 손목을 잡아끌고 난 집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다. 빠른 걸음으로 마당을 벗어나는 순간, 그 아이가 내 소매를 붙잡았다. 정확히 말하면, 붙잡으려고 했다.


-...가지 말고 나랑 놀자.

-배고파. 나랑 놀아.


누나에게는 보이지 않는 무언가였겠지만, 난 그 아이의 손을 애써 무시하며 아무렇지도 않은 척 집 안으로 들어갔다.


그렇게 이상하다는 누나에게 대수롭지 않게 이야기하고, 나는 잠을 자려고 동생이 자고 있는 작은방으로 가 누웠다. 막 잠들려는 순간.


-똑...똑똑...똑똑...

-나랑...놀자...

-배고파...


나는 칠흑같은 어둠을 가늘게 파고드는 달빛과, 불투명 창문으로 보이는 검은 어린아이의 형체. 그리고 동이 터 올때까지 들리던 아이의 서글픈 소리에 잠을 이룰 수 없었다.


이런 일련의 상황들이 반복되어가면서, 내 정신은 점점 피폐해져갔고, 그것들이 내게 과연 아무런 피해를 끼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


바쁜 상황에서 조금씩 쓰려니 뭔가 긴장감이 엄청 떨어지네요 ㅠㅠ

그래도 이 이야기도 중반부를 향해 가고 있답니다 헿...

조금 지루하시겠지만 재밌게 봐주세요!

감사합니당 헿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