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22화

오늘 너무 춥더라

어젯밤에도 너무 추워서 덜덜 떨었는데 오늘은 더 춥고...

그래서 니트 겁나 두꺼운거 입고 나갔는데 회사에선 덥더니 밖엔 또 춥대ㅠㅠ


다들 감기 조심해

요즘 감기 걸린 사람들 정말 많더라.

날씨가 멋대로라 그런가봐.

강원도에는 첫눈도 내렸다던데 서울도 얼른 내리길!

눈이라도 와야 겨울이 좋으니까 ㅎㅎ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에피소드8] 막창 구이 집에서 --[2편]


화장실은 가게 안쪽에 바리 있습니다. 문열고 좁은 길 2~3m정도 걸어나가면 옛날 퐁당 수세식 화장실 하나 달랑 있습니다. 이런곳은 남자/여자 화장실 구분이 없으니 달랑 하나입죠.. 노크해봅니다. 답이 없습니다. 열어 봅니다. 암도 없습니다.


어라? 요것들이 어디갔나? 어라? 어라?

분명 출입구는 하나뿐이라 일보고는 가게 안으로 다시 돌아와야 정상입니다. 헌데? 이녀석들 어디로? 그때 술도 취했겠다. 올바른 판단이 안됩니다. 일마들 얼로 갔노? 어리둥절하고 있는데... 하나뿐인 60와트짜리 백열등이 반짝 반짝입니다. 뒤가 써늘해 지는것이 느낌이 묘해서 휙 뒤돌아 섰습니다.


암도 없는 텅빈 공간만이 있더군요..


헌데 왠지모를 이 싸늘한 기분은 왜인지... 느낌이 묘합니다. 술이 확 깨버립니다. 그리고 안쪽에 문이 하나더 있습니다. 이 문은 집안쪽으로 연결된 문입니다. 여긴 손님이 아니라 일반 가정집으로 통하는 문인데..


윗층에 사는 사람들이 여기 손님이 북적이니 문을 걍 봉인해 놓았던 걸루 기억되네요. 막창집쪽으로 안나왔으면 갈곳은 여기 뿐인데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번에도 여기 오면서 힐긋 본적은 있지만.. 녹슨 손잡이 하며 굳게 닫혀 있어서 열어본 적이 없었거든요.


살짝 가서 손잡일 잡고 당겨 보니.. 어라 쉬이 열리는 겁니다. 시커먼 어둠이 내려 앉아 있어서.. 사물 식별이 안되요.. 비록 뒤에 백열전구가 있어서 그나마 짙은 어둠은 아닌데 사물 식별은 어렵습니다.


조심스레 안쪽으로 들어 가는데 발에 먼가 툭 채입니다. 머꼬? 하면 더듬어 보는데.. 신발이 만져 지더군요... 니미 재기랄.. 사람 발 같습니다. 아이고.. 번개에 맞은것 처럼 정신이 바짝 타오르더군요..


엉겹결에 주머니에서 라이타를 커내 켰습니다. 비에 젖어서 잘 안켜집니다. 놀란 토끼가슴을 쓸어 내리며 겨우 불을 댕겼습니다. 아 사람 불르러 뛰어갈 생각조차 못했습니다. 워낙 당황해서..


작은 불빛에 찰라의 순간 사람이 엎어져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양다리를 잡고 밖으로 당겼죠.. 쫄1입니다. 전 기겁을 하고 뺨을 때렸죠.. 화들짝 정신을 차리던 쫄1원, 저를 보더만 부들 부들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먼가 상당히 당황한 모습이였습니다.


“무신 일이고? 왜 여기 자빠져 있노?”

“과,,과장님..화..화장실에.. 사람이 목매달고..죽었어요”

“뭐라?. 얌마 방금 화장실 봤는데 암도 없어? 니 미쳤나?”


전 녀석이 술먹고 헛것을 봤겠거니 했죠..


“저 정말 이라에.. 분명 봤어예?”

“짜슥이 뭐라 캐삿노? 왠 술먹고 헛소리고? 니미 자 들다 봐라? 여기 머가 있다고 그러노?”


제가 우물쭈물 거리는 쫄1을 끌다시피해서 화장실문을 활짝 열어 젖혔습니다. 텅빈 공간에서 냄새만 지독하게 올라 옵니다. 한동안 망연자실하게 바라보던 쫄1이 고개를 푹숙이며 아무말도 못합니다. 먼가 충격을 받은것은 분명했는데.. 왜 출입구쪽이 아니고 반대쪽으로 기어 들어가서 쓰러 졌는지 모르겠더군요.. 술 취해서 헛것을 봤거나 혼자 쇼를 했나 했습니다.


녀석을 데리고 다시 가게 안으로 왔습니다. 보니 넘어질때 머리를 심하게 받았는지 이미에 커다란 혹자국이 나있더군요.. 얼굴도 좀 기스났고.. 무릎도 멍이 들었는지 절뚝 거립니다. 이쉐리 심하게 넘어 졌구만..했습니다.


반쯤 남겨진 소주한병을 들어 따라 주고 다시 차근차근 물었습니다. 쫄1원 소변을 보러 화장실문을 열었는데 사람이 있더랍니다. 그것도 여자.. 너무 놀라서 문을 바로 닫았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자세가 조금 묘하더랍니다. 긴치마를 입구 서 있었는데.. 이게 서있었던건지 매달려 있었던건지 순간 아리송했답니다. 그래서 큰소리로 죄송하다고 아무 일 없냐고 물었는데 아무런 답도 없더랍니다.


너무 부끄러워서 그러나 하며 잠시 기다렸는데도 인기척이 없길래.. 이상한 생각이 자꾸 들더랍니다. 그래서 용기내어 ‘문엽니다. 문엽니다. 문엽니다’라고 몇 번을 말하고 문을 열었는데.. 왠 치마입은(긴치마였던걸루 기억한답니다.)여자가 허공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더랍니다.


순간 말문이 막히고 너무 무서워서 엉겹결에 뛰어 나갔는데.. 아마 너무 당황해서 반대편으로 갔었나 봅니다. 귀신이였다기 보다 사람이 진짜 자살한줄 알았겠죠...


문열고 들어 가는데 누가 뒷덜미를 확 잡아 끄는 느낌이 들면서 중심을 잃고 쓰러졌는데 먼가 심하게 얼굴을 때리더랍니다. 갑자기 쾅 하고 몸에 충격이 오면서 머리가 하얗게 되더랍니다. 그 후론 내 얼굴을 본것이 처음이라고 하네요..


그때 쫄1이 주위를 휘둥그레 둘러 보더니 쫄2를 찾는겁니다. “아 글마는 니가 안오길래 내가 가보라고 보냈잖아..”라고 말하기 무섭게 온몸이 굳어 지더군요.. 저도 정신이 없어서 쫄2가 어디갔는지 까맣게 잊고 있었죠.


“이..일마 어디갔노?”


순식간에 저랑 쫄1이 사색이 되어 다시 화장실쪽으로 뛰어 갔습니다. 비는 다시 폭우같이 쏟아 지고.. 바로 앞 화장실은 비를 뒤집어 쓰고 을씨년 스럽게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용기내어 다시 화장실 문을 열었습니다. 아무도 없습니다.


우리는 화장실문 닫기가 무서워서.. 문을 활짝 열어둔채로 아까 쫄1이 쓰러져 있던 곳으로 가서 문을 열었습니다. 안쪽으로 조금씩 전진하면서 라이터 불에 간간히 의지한체 들어 갔습니다.


못쓰는 가재 도구 몇 개며 거미줄에 분명 사람이 전혀 왕래하지 않았던 곳이 분명했습니다. 마지막까지 들어가 보니 철장문으로 다시 단단히 잠겨 있더군요. 아마 그문은 2층집으로 올라 가는 문같았습니다.


아무도 없다는것을 확인한 우리는 다시 빠져 나왔죠.


“야 쫄2 못봤냐? 도대체 어디 갔노 일마는?”

“그러게 말입니다. 여기로 왔으면 분명 나갈곳이 없을것인데 과장님 혹시 다시 밖으로 나갔는거 못보셨습니까?”

“글세 분명 못본것 같은데.. 나도 잠시 비구경 좀하고 소주 한두잔정도 더 마시고 있었는데.. 그노마 나간것 같지는 않은데...”


우리는 다시 가게 안으로 들어 갔죠.. 근데.. 쫄2가 우리 자리에 앉아 있는 겁니다. 그것도 완전 홀딱 다 젖은채로..


“야.. 니 어디 갔나 왔노? 왜 비를 쫄딱 맞았노?”


난 도대체 언제 이녀석이 밖으로 나갔는지 몰랐습니다.


“근데. 그게요...”


쫄2가 하는 말이.. 화장실로 쫄1을 찾으로 갔더니 왠 여자가 화장실 앞에 서 있더랍니다. 뒷모습만 봤는데... 아마 쫄1이 화장실 안에 있는 모양이다라고 판단해서는


“야 임마 빨리 나온다.. 여성분 기다리시잖아”하고 외쳐주기를 했는데.. 아무런 반응이 없어서 이상해 하고 있는데.. 갑자기 그 여자가 말을 하더랍니다. 뒷모습만 보인체로..


“아 그분 방금 나갔셨어요.. 그리고 저 부탁 하나 해도 될까요”

“아.. 네.. 무슨일이시죠?”

“저 같이 온 일행분이 술이 넘 취해서 절 두고 가버렸어요. 저 비도 너무 오고 저도 술이 좀 되어서 택시 잡는거 좀 부탁 드릴께요.”


라고 하더니 다짜고짜 손목을 덥섭 잡더니 잡아 끌더랍니다. 엉겹결에 대답하고 따라 나가는데.. 가게 안에 제가 가게 밖을 보면서 막 입에 소주잔을 들이키고 있었더랍니다.


무슨말을 해야 하는데.. 자꾸 여자가 잡아 끄는 바람에 그대로 가게밖으로 끌려 나오다 시피 나왔데요.. 그 때 언제 들었는지 여자가 우산을 쫙 펴더랍니다.


‘까이꺼.. 짐 이 여자 택시 잡는데까지 바래다 주고 오자..’


둘이 다정하게 걸어서 가니 기분이 묘하게 좋았더랍니다. 한창을 걷다가 갑가지 정신이 들었던지.. 택시 잡아야 한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더랍니다. 그래서 지나가는 자동차 불빛들 속으로 서서히 걸어 가는데.. 갑자기 자동차 전조등이 확 때리면서 급브레이크 소리가 요란하게 나면서 차가 요동치듯 앞으로 다가 오더랍니다.


엉겹결에 옆에 여성분을 힘껏 밀치고 자기도 피했는데.. 다행스럽게도 자동차가 바로 앞에서 멈추고는 운전사가 내리더만 다짜고짜 심하게 욕을 해더랍니다.


뭐냐고 자동차 운전 어떻게 하냐고 대들었는데.. 운전자가 하는말이 도로 한가운데로 뛰어 들면 자살할꺼냐고 했답니다. 놀라서 둘러 보니 도로 한가운데까지 걸어 들어 있었더랍니다. 더욱이 놀란건 여자는 어디갔는지 보이지 않고 자신은 완전 도로 한가운데 있는꼴이라더군요..


놀라서 운전기사께 사죄 아닌 사죄하고.. 술먹고 정신이 없었다라고.. 심하게 욕먹고 아무리 주위를 찾아봐도 여자가 보이지 않더랍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자기가 완전 흠뻑 젖어 있더라네요.. 분명 요기까지 우산쓰고 왔었고 운전기사랑 실랑이 벌일때 만도 비 안맞는 곳에 와서 그랬는데(버스 승강장쪽이랍니다.) 완전 물동이를 그대로 뒤집어 쓴듯이 빤쑤까지 홀딱 다 젖었드랍니다. 엉겹결에 다시 막창골목까지 비 흠뻑 맞고 돌아 온거랍니다.


그때까지 쫄1원이 유심히 듣고 있더니..


“얌아.. 혹시 그여가 얼굴 봤냐?”

“그..글세 그게 기억이 안난다..여자 얼굴이...”

“아니 같이 우산쓰고 걸었다며? 근데도 여자 얼굴 못봤다는것이 말이 돼?”

“아니,..아놔..정말 얼굴이 안떠올라.. 못본것 같기도 하고 걍 치마랑 원피스만 생각나네...”


그때 쫄1이 화뜰짝 놀라는 눈을 뜨더만..


“니.. 잘생각해봐라.. 그 치마 흰색에 베이색 감돌고.. 종아리까지 내려오고 주름잡힌 치마 아니더냐? 원피스 색깔도 하얀색인가 머가 아이가?”

“그래 확실히 기억난다.. 그옷 맞다.. 니도 그여자 봤냐?”


쫄1이 나를 보더니 한마디 합니다.


“과장님 이상하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여자 제가 본것 확실하구요.. 화장실에 목매단 여자 맞습니다.”

“야 이넘아 목매단 여자가 어떻게 저녁석이랑 팔짱끼고 걸아 나가냐? 니가 술김에 잘못 본거겠지”

“아님미더.. 분명히 제 눈에 각인이 되어 있심더.. 분명 발이 허공에 붕 떠있었다니까요..”


그때 였슴다.. 주인아저씨께서 수건한장을 들고 나오더니 쫄2에게 건네며..


“아니 손님 무슨일이시길래.. 비가 억수같이 쏟아 지는데 우산없이 혼자 뛰어 나가십니까? 이걸루 좀 딱으시소.....”

“예에? 제가 혼자 나갔다구요???”

“네 아까 보니까 혼자 비 쫄딱 맞으시면서 바쁜걸음으로 가시더만요.. 전 그냥 비맞으시고 가시는줄 알았습니다.”

“무신소리 하십니까.. 저 여성분하고 같이 나갔는데요..분명..”

“아뇨.. 제가 실없는 소리 하겠습니까.. 비 흠뻑 맞으시고 혼자 나가시는거 똑똑히 봤는데요.. 바쁜 걸음으로 가시길래 중요한 일이 생기셨나 했네요.. 비가 이렇게 오는데 다 맞으시면서 나가시길래..”


주인 아저씨 돌아 가시고 한동안 정적이 흘렀습니다.... 저도 쫄1도 쫄2도 황당하고 무서운 기분에 사로 잡혀서... 아무말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면 쫄1 니가 화장실에서 봤던 목매단 여자가 쫄2 니가 데리고 나갔던 여자랑 동일 인물 같네.. 그리고 주인아저씨는 니가 혼자 나갔다 했꼬.. 니는 여자랑 같이 나갔다 했꼬.. 자동차 사고 날뻔해서 돌아보니 여자는 감쪽 같이 사라져 버렸고... 그럼 그여자.. 귀신이네.. 딱 ....


이 두놈 아무말 없심다.. 꿀먹은 벙어리 마녕...


“저 .. 저번에. 최과장님이 0과장님하고 같이 다니면 분명 귀신 본다 하더니 그말이 참말이네요.. 저 머리털 나고 첨 경험했심더.. 진짜 다시는 겪고 싶지 않네여..”


쫄1이 고객를 푹 숙이며 말합니다.


“나도 걍 우스개 소린줄 알았더니만.. 참말로 0과장님은 먼가 있는분인가 보네요. 그리고 여기 넘 음침하고 기분이 안좋심다.. 걍 빨리 나가버립시다..”


나가는데 의기 투합한 우리는 우산도 없이 걍 계산하고 나왔습니다. 물론 저도 소변이 마려웠지만 그 화장실 못가겠더군요.. 큰길까지 나와서 각자 택시 타고 헤어 졌습니다. 먼가 또 라는 짜증이 밀려 나왔죠.. 왜 내 주변에 꼭 연래행사로 그것이 나타날까 했습니다.



next,,,,



[출처] 짱공유 | 팍셔내

______________________


헐 뭐야 또 무섭게

그 귀신은 왜 쫄들을 죽이려고 한걸까

우산으로 가려서 차오는것도 모르게 하고 간거잖아

너무해...


근데 여기서 그냥 끝이 날 줄 알았는데 이건 시작이었더라고.

저쯤되면 다시는 저 막창집에 안 갈 만도 한데

언제나 공포영화 속 주인공들은 그러지 않지


귀신썰들 주인공들도ㅎㅎㅎㅎㅎ


그러니까 내일, 본격적으로 이번 이야기 시작해 보자

오늘은 우선 이따 잘 자고

내일 다시 올게!

무서운 이야기 좋아하는 겁쟁이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26화
ofmonsters
81
7
16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27화
ofmonsters
81
8
11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23화
ofmonsters
84
6
7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28화
ofmonsters
91
5
8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25화
ofmonsters
80
9
8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20화
ofmonsters
91
6
16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17화
ofmonsters
106
8
5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16화
ofmonsters
132
11
18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40화
ofmonsters
76
7
7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14화
ofmonsters
99
6
5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48화
ofmonsters
78
5
8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45화
ofmonsters
70
3
13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43화
ofmonsters
82
4
8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44화
ofmonsters
74
9
7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12화
ofmonsters
105
8
9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52화
ofmonsters
74
7
6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51화
ofmonsters
75
2
6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49화
ofmonsters
72
3
12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13화
ofmonsters
102
7
6
퍼오는 귀신썰) 이상한 일이 자꾸 벌어진다 10화
ofmonsters
99
14
7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