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벤트]에서 바꿨다 하지말래서 이건아님

끝까지 읽어주십시오그리고 글이 매~~~~우기니 이글읽는직원한명잠시 두는걸 추천드립니다 (긴글카드3~4개정도 분량입니다)

초반사진은 넘겨도 됩니다(기억안나신다면 내리시면서 기억나실겁니다)



저는 좋아요와 클립덕후고요 빙글주세요!!!!!!!!!!!!!!!







많이 익숙하시죠?

맞아요 그이벤트글 그대로 가져 왔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 가는만큼 살을 붙쳤죠 ㅎㅎ

그럼 가즈~~~~~~아!!!!!!!!!!!!!!!!!








닌텐도 스위치와 마리오파티주세요!!!!!!

크리스마스 이벤트는 여기까지였습니다

하지만 이 누렁교의 막둥이이자 빙글 '공식'하트&클립요정이 여기서 멈추겠습니까?

아니죠! 이후로 추가된 컬!렉!션!

빙글의 귀욤뽀작한 스티커 보고 가시죠 ㅎㅎ

빙글 시상식이 있고 좋아요와 클립 1위를 차지한 날 저는 문뜩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연 빙글이 이런 시상식을 언제부터 했을까? 그래서 @VingleKorean 누르고 찾아봤는데 이게 두번째더라고요 그래서 살짝 허무해서 끝까지!!!! 내려갔습니다

그러더니 뙇!!!!!!!!!!!!!!!!! 이카드를 발견하고 그순간 바로 클립을 하였지 뭡니까!!! 그것도 무려 12금인 빙글을 제가 합법으로 할 수 있는 그나이!!!! 그 년도에 써진카드를 발견했습니다

너무 기니깐 이건 여기까지 할께요

잠시 쉬어가는 타임으로 사연없는? 컬렉션4개입니다

다들 이게나오고 많이 구매하셨을 그 핫한 에어프라이기 이런이런 이런걸 클립안하면 클립요정의 도리가 아니죠

그래서 이것도 따로 정리했습니다

다음은 모두들 아실 99맨 님이시죠 @Gugugu99999

이분을 보고 '아 이분의 비둘기사진은 따로 모으면 재밌겠다'싶어서 만들었습니다(제가 컬렉션을 따로 만드는기준은 이사람의 카드를 처음부터 클립가능하면 만듭니다 그래서 오래하신분들은 못만듭니다 ㅠㅠ 강박증 오져서 그래요)

굿모닝맨 보고있나?

카드가 보일겁니다

바로 이거 이후였죠 올해 빙글의 큰 이슈였던 치킨전쟁입니다

클립요정이 이걸 놓칠리 있겠습니까!!!

그래서 모았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순한 치킨밈을 컬렉션화시키는 나란 요자..

(급다음으로 넘기기)네 제가 요새 꽃친 해리포터입니다 제최애는 뉴트 스캐맨더고 좋나하는 기숙사는 후플푸프입니다


낼모래 졸업이고요(뜬금)

졸업하고 고등학교가는 다짐으로

빙글활동과 공부 두마리 토끼를 다잡는 고딩겸 빙글러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전 빙글덕후는물론이고(좋아요&클립포함)

이정도면 컬렉션요정까지??

(넘나 욕심쟁이인부분)

암튼 빙글의 좋아요&클립&컬렉션(정리)덕후였습니다(찡긋)그리고 이모든것을 빙글의 수정하기 기능에 감사를 드립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빙글x웹툰] 빙글 관심사 달력이 나왔습니다!
VingleKorean
201
31
33
GIF
솔로든 커플이든 즐겁게 크리스마스를 즐겁게 보낼 수 있는 아이디어 공유해dream
paradis
239
125
51
종이로 만드는 크리스마스2
jinlin
121
217
0
19살 소녀, 그녀가 궁금하다.jpg (한줄요약 있음)
goodmorningman
96
5
43
이사직 10년차 직원이 썼다는 엄청난필력👍
yongbyeon
47
114
0
내 사람이 아니다 싶으면 과감하게 끊어버려라.
ceg122
105
51
2
mbti별 입이 무거운 순서 정리
visualdive
9
2
1
(쉿)빙글 비밀 기능.jpg
goodmorningman
140
42
33
GIF
모임 주선할 때 빡침 포인트
visualdive
35
6
2
분위기의 끝판왕 ‘스테이크’의 모든 것
ShareHows
136
460
0
짤줍아님(X)자랑임(O).2020
goodmorningman
232
9
43
나이가 들면 기억해야 할 32가지
iloa
89
124
1
빙글창업자의 못다한이야기
wens
4
2
0
구독자 130만 박막례 할머니 명언
visualdive
29
11
2
하트 책갈피 만드는 2가지 방법
ShareHows
5
9
0
눈 그 누구도 그 무엇도 내 것 인 적 없었다 그 아무도 그 사람도 나를 원치 않았다 그저 피해를 주고 나 혼자 아파했다 무시에 익숙하고 버림에 길들여져 모든것이 무미건조하고 무가치한 일상의 나날에 점점 감정을 속이고 잃고 망가졌다 집착과 메달림 만이 애정표현이라 날마다 매순간이 비참했다 정말로 친절히 잔인하셔라 그저 첫눈처럼 기뻤다 또 소리없이 사라지는 아무도 주목하지 않을 차가움만 남는 짝사랑 고작 그 쓰린 아픔만이 바보 같은 대가였을 뿐
dlwnghdspdh
4
1
0
인생에서 가장 부질없는 것들
visualdive
52
32
5
2020 빙글 연말 결산 '빙글 대상'
VingleKorean
99
22
70
[덕질하면돼지]정리덕후입니다
minjeong5055
27
1
9
넷플릭스 꿀팁 퍼왔습니다 잇힝~
shm7041
51
110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