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SKB '옥수수'-지상파 '푹' 합병

1조원 규모의 투자 유치 가능성 보여


SK텔레콤의 100%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의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oksusu)와 지상파 OTT 서비스 푹(POOQ)이 합병법인을 설립한다.


지분율은 지상파 70%, SK텔레콤 30%인 것으로 거의 확정됐다. 푹을 서비스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은 자본금 127억원 규모의 회사다. MBC·SBS가 각각 지분 40%, KBS가 지분 20%를 보유하고 있지만 전환사채를 고려하면 지분율은 엇비슷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합병법인의 최대주주는 바로 SK텔레콤이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 사업 분사를 위해 GIC(싱가포르투자청) 등과 투자 유치 협상을 벌이고 있다. 증권 업계 관계자들은 옥수수와 푹의 사업협력으로 SK텔레콤의 1조원 규모의 투자 유치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

만약 GIC 등이 1조원 가량을 투자해도 SK텔레콤은 최대 주주를 지켜내기 위해 30% 지분을 유지할 것이 매우 유력한 상황이다.


지난 3일 SK텔레콤은 KBS∙MBC∙SBS 한국방송회관에서 통합 OTT 서비스 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방송3사가 공동 출자해 푹(POOQ) 서비스를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과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 사업 조직을 통합해 신설 법인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