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되새김]4352_1-2

[토박이말 되새김]한밝달(1월) 두 이레


모르는 게 있으면 제 힘으로 찾아보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찾았다면 그게 맞는지 다시 알아봐야 하구요. 그런데 그것을 안 했다가 또 일을 그르쳤습니다. 세무서에 볼 일이 있었는데 글틀(양식)을 잘 몰라 다른 글틀에 써 가는 바람에 으뜸빛 님께서 헛걸음을 하게 만들었지요.


누리그물(인터넷)에서 찾아보고 갖춰야 할 것까지 잘 챙겼는데 글틀이 잘못되었을 거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 했습니다. 말틀(전화)만 걸어 봤어도 될 일이었는데 말입니다. 뒤늦게 물어본 다음 글틀을 찾아 다시 만들었지만 끝내 일을 마무리할 수는 없었습니다. 다음 이레까지 늦춰져 버렸습니다.


그렇게 아쉬운 일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아주 뜻깊은 일도 있었지요. 토박이말바라기 모람(회원)들이 함께 ‘말모이’라는 빛그림(영화)를 보았습니다. 앞서 올린 알림글에 같이 보기로 한 사람들이 모이니 모두 열일곱 사람이었습니다.


3.1혁명 100돌을 맞는 해이자 임시정부를 세운지 100돌이 되는 해인 2019년 첫 달 아흐렛날(1월 9일)을 여는 날로 잡은 것도 허투루 한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옛날에 있었던 일을 바탕으로 만든 것이지만 책에서 읽거나 이야기로 들은 것과 얼마나 비슷할지 궁금했습니다.


하지만 견주어 볼 겨를도 없이 빛그림 속으로 빠져 들어갔습니다. 앞서 본 사람들 말대로 웃음도 있고 울림도 있는 참 좋은 빛그림이었습니다. 우리말글을 지키는 일에 목숨을 아끼지 않았던 분들의 가슴 아픈 이야기에 저절로 눈물이 났습니다. 함께 간 다른 분들이 훌쩍이는 소리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들온말이 넘쳐나는 요즘 저희들이 받은 이런 울림을 다른 많은 분들도 똑같이 받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받은 울림이 오래오래 가서 토박이말을 바탕으로 한 쉬운 말글살이로 이어지면 좋겠다 싶었습니다. 저마다 느낌, 생각, 뜻을 막힘없이 나누는 다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었으면 하고 말입니다.


많은 분들의 피땀으로 모은 말모이 속 낱말은 그분들의 피와 땀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토박이말 맛보기와 되새김을 하면서 그 분들을 떠올리는 분도 있을 거라 믿습니다. 이 빛그림이 그렇게 지킨 우리말을 오늘날 우리가 어떻게 쓰고 있는지 돌아보게 하고 토박이말바라기에서 하고 있는 토박이말 살리기에 온 나라 사람들이 힘과 슬기를 모으는 날을 앞당기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토박이말 되새김]4352_1-2/(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4352해 한밝달 열하루(2019년 1월 11일 금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다시 보기>

1)ㅇㄹ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688&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2)ㅇㅇ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689&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3)ㅇㄹ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690&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선시대 왕이름 (한글 맞춤법 )
acb3114
55
66
0
#.11
pink75
3
2
0
■343 둘이 자석이야??
ys7310godqhr
18
3
14
이 시국에 하필 발열-근육통 부르는 이 병(病)
newsway
6
2
0
[인포그래픽 뉴스] 점심밥, 남들은 얼마를 내고 먹을까?
newsway
7
4
1
찢어지고 망가진 우산, 어떻게 버릴까?
newsway
10
9
0
순우리말 모음2 반응이 좋아서 한번더 올려요^^
acb3114
152
181
8
아빠가 딸을 위해 만든 테트리스 보드판 게임👍
wlscjf99
58
16
9
GIF
상한 김밥을 싸온 엄마
ehghl123
41
7
3
‘디지털 교도소’가 환영받는 이유
newsway
7
4
0
werio
9
3
6
■344
ys7310godqhr
14
1
4
우리 역사상 최고의 전성기는 언제였을까?
Marblerstory
20
8
4
내 통장에 나도 모르는 큰돈이 들어왔다
newsway
6
5
1
결점을 무기로, 찌질함을 사랑하는 법
chad0l
5
2
2
가슴이 답답한 증세(ft.스트레스 해소 마음명상)
kungfu1
10
10
0
★우리말의 유래★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 요즘은 배 터져 죽을 정도로 먹을 것이 너무 많지만, 예전 각종 수탈에 시달린 우리 가난한 선조(농민)들은 1960년대까지는 춘궁기(보릿고개)가 되면 먹을 것이 없어 초근목피로 연명했는데, 특히 솔잎이나 소나무 속껍질을 벗겨 먹었습니다. 소나무 속껍질을 빻아 물에 담그면 하얀 섬유질이 나오는데, 이 것을 벗겨 빻아 물을 통과시키면 분말이 침전됩니다. 이 분말을 보리, 밀가루 등과 섞어 밥을 하거나 채소에 묻혀 파전처럼 만들어 먹었다고 합니다. 이 섬유질은 배고픔의 고통은 없애줬지만 소화가 되지 않아 대장에서 말라붙었고, 대변이 밤알처럼 단단하게 굳어 항문으로 나오지 못했으며, 똥을 눌 때마다 항문을 찢어지게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 민족은 가난 중에서도 최고의 가난을 표현할 때 "똥구멍이 찢어지도록 가난하다"는 말을 씁니다.
bangkoobbong
36
14
3
아이스크림을 사주세요. 오지랖인가? 상남자인가?
goalgoru
36
10
5
우주소녀 설아 | [200713] 멀로 드릴까여? 인간손님~^^
WJSNCosmic
3
0
1
인성에 대한 단상
Roadst
10
6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