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D, 로자 룩셈부르크 죽음의 책임을 인정하다

https://www.faz.net/-gpg-9idyp


어디서 많이 들어봤지만 딱히 잘 모르는 대표적 인물 중 하나가 아마 로자 룩셈부르크일 것이다. 20세기 초 독일 바이마르 시대의 대표적인 빨갱이(...)인데, 혹시 여러분들, 웹툰 에이스 하이(참조 1) 보셨는지 모르겠다. 이 만화에서 보면 정신 나간 주인공 JJ가 속해 있는 베른슈타인 편대가 있고, 앙숙인 라이벌(?)로서 룩셈부르크 편대가 있다.


...이제 아시겠나. 룩셈부르크 편대는 당연히 로자 룩셈부르크에서 따온 것으로 보인다. 편대장도 당연히 여자. 베른슈타인 편대는? 자, 20세기 초, 빌헬름 황제 퇴위 후의 독일로 가 보자. 당시 독일은 SPD가 무혈입수한 바이마르 공화국이었다.


에두아르트 베른슈타인(Eduard Bernstein)은 이른바 (독일식?) 사회민주주의의 창시자다. 전통적인 공산주의의 자본주의(+유물론+계급투쟁) 부정을 비판했다는 얘기다. 지금 시점에서 보면 당연한 얘기이지만 국내 노동자가 잘 살려면 결국 해외에서 이윤을 국내로 가져와야 한다. 자본주의를 인정할 수밖에 없는, 더 나아가 제국주의도 어느 정도 인정하는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었던 베른슈타인은 로자 룩셈부르크와 격렬하게 부딪혔다.


하지만 사민당은 공산당이 아니다. 베른슈타인의 사민당은 룩셈부르크를 비롯한 사민당 내 좌파를 극도로 탄압했고, 룩셈베르크는 사민당적을 버렸다. 사민당은 이들을 어떻게 탄압했을까? 준군사조직(자유군단/Freikorps, 참조 2)을 창설하고 대응했다. 기사에 나오는 구스타프 노스케가 자유군단을 만들고 그 밑의 발데마르 팝스트가 자유군단을 지휘하여 로자 룩셈부르크(그리고 카를 립크네히트)를 납치, 살해한 것이다.

여기까지 쓰고나면 그저그런(?) 역사 얘기랄 수 있을 텐데, 독일 사민당 입장에서는 상당히 묘한 역사적 부채이기도 하다. 그리고 로자 룩셈부르크 암살 100주년, 사민당은 처음으로(?) 룩셈부르크와 립크네히트의 암살을 인정했다. 이건 거의 바티칸이 갈릴레오를 인정한 것과 비슷한 시각에서 봐야 할 일이다. 어떻게 인정했을까? 구스타프 노스케가 암살을 사주했다고, 거기까지다.


당시 사민당 정권에 대해서는? 스파르타쿠스단/독일공산당이 일으킨 더 많은 유혈을 막기 위해 법과 질서를 지키는 역할이었다 정도로 수습했다. 룩셈부르크 암살은 더 많은 유혈 사태가 아니었다는 얘기일까? 아니면 현재 SPD의 방향을 다시금 왼쪽으로 틀려는 신호일까?


----------


참조


1. 에이스하이: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ace3


2. 어떻게 보면 이 사민당의 자유군단은 나치의 돌격대(Sturmabteilung)를 전조했고, 실제로 나치 돌격대들 상당수가 전직 자유군단이었다. 나중에 장검의 밤을 통해 히틀러가 처단했던 돌격대장인 에른스트 룀(Ernst Julius Röhm)도 당연히 자유군단 출신이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