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베트남, 극적인 16강행

아부다비(UAE)=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A~F조 3위 팀 가운데 4위로 16강행 막차 탑승
레바논과 승점·골득실·다득점 동률…페어플레이 점수로 앞서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사령탑 박항서 감독. (자료사진)

'박항서 매직'이 계속된다.


베트남과 16강행 마지막 티켓을 두고 경쟁한 레바논은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북한을 4-1로 대파했다.


24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A~F조의 1, 2위가 16강에 자동 진출하고 나머지 자리를 각 조의 3위 가운데 성적 상위 4개 팀이 채운다.


A조의 바레인이 승점 4로 각 조 3위 팀 가운데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그리고 C조 키르기스스탄과 F조의 오만이 나란히 승점 3, 골득실 0으로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남은 자리는 단 한 자리. D조의 베트남은 예멘을 상대로 2패 뒤 대회 첫 승을 거두며 승점 3, 골득실 -1로 조별리그를 마친 상황. 베트남의 운명은 레바논의 경기 결과에 따라 갈리게 됐다.


레바논은 조별리그 2패에 골득실 -4로 베트남에 한참 뒤지지만 상대가 약체 북한이라 안심할 수 없었다. 그리고 레바논은 북한을 상대로 골잔치를 벌이며 베트남을 초조하게 만들었다.


결국 마지막 16강 티켓의 주인공은 페어플레이 점수로 가려졌다. 베트남은 레바논과 승점, 골득실, 다득점 모두 똑같았지만 경고를 적게 받아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베트남은 대회 기간 총 5개의 경고를 받았고 레바논은 7개를 받았다.


이로써 베트남은 2007년 8강 이후 12년 만에 나선 아시안컵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하게 됐다.


베트남은 B조에서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요르단과 한국시간으로 20일 오후 8시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16강전을 펼친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