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120] 파운드리, 사물인터넷 시대 삼성의 마지막 퍼즐

삼성전자는 지난 10월 세계에서 두 번째로 7나노 공정에 진입한 업체가 됐다. 여기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양사의 7나노 공정이 다소 다르다는 것인데, 주요 반도체 공정 중 생산 비용의 30%, 생산 시간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노광(Photolithography) 공정이 양사의 7나노 공정을 구분하는 가장 대표적인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TSMC의 7나노 공정은 193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의 파장을 가지는 불화아르곤을 광원으로 사용


성이 양산에 돌입한 7나노 공정은 그 자체로 13.5nm의 파장을 갖는 EUV (극자외선)를 광원으로 사용


TSMC의 7나노가 한계에 다다른 불화아르곤 마지막 세대의 공정이라면, 삼성의 7나노는 5나노, 3나노로 이어지는 초미세 공정으로 향하는 첫걸음이기 때문


5나노, 3나노로 이어질 파운드리 업계의 경쟁은 EUV를 기점으로 다시 출발선에 섰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삼성이라는 기업에 대해 평가하고 싶다면, 이미 대부분의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의 가격 전망보다는 이제 ‘7나노’와 ‘EUV’라는 단어에 주목해보길 권한다.


http://economy.chosun.com/client/news/view.php?boardName=C06&page=1&t_num=13606362

www.mixcloud.com/mintj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