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18

양웅은 천성이 술을 즐겼으나

집이 가난하여 구할 길이 없었네

때때로 호사가에 의지하였으니

막걸리 싣고 와 의혹을 풀었다네

술잔 돌아오면 쭉 들이켜 버리고

물음에 막힘없이 대답해 주었네

때로는 말하려 않은 것이 있으니

정벌에 관한 일이 어찌 아니랴

마음 어진 사람이 그 마음 씀은

드러냄과 침묵에 잘못이 없었다네...

가고 가다보면 언젠가는 가지겠지,가고 가서 보면 아쉬움도 생기겠지, 퐁퐁 샘을 파면 하늘 내려 놀다가고, 노루도 멧돼지도 어슬렁 와 마시겠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