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퍼, 이젠 꿈조차 꿀 수 없다는게...

대통령, 과학자, 화가, 선생님, 연예인 ..., 어릴 때 우리가 꿨던 꿈은 참 단순했다. 그리고 뭐든 마음만 먹으면 되는 줄 알았다. 교과서 속에 등장하는 어른들도 항상 웃으며 어떤 일이든 즐겁게 하는 이들이었다.

그러나 현실은 환상의 파랑새가 손대자마자 평범한 새로 바뀌는 것만큼이나 지독하다.


슬퍼, 이젠 꿈조차 꿀 수 없다는 게...

서른을 넘기면서 주위에서 자주 듣는 얘기다. 그것이 얼마나 참담한 느낌인지 잘 알기 때문에 섣불리 위로를 하기도, 나에게 번져오는 암울한 기운을 막아내기도 어렵다. 사실 인생은 꼬마 때부터 혹은 중고등학교 때부터 이미 팍팍하다. 그래도 그땐 학원이며, 대입이며 극한의 불안과 좌절감에 시달렸어도 대학만 들어가면 한숨 돌릴 것만 같았다. 하지만 대학에 들어가면 다시 스펙 쌓기부터 등록금 문제, 각종 취직 시험으로 또다시 지옥을 경험한다.

지식너머 포스트에서 나머지 본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더보러가기 ->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7587254&memberNo=3623185

직장인 ・ 자기계발 ・ 책 ・ 영감을주는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