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편에 섰던 지만원, 왜 '극우 망언자'가 됐나

김대중 인재 영입시 젊은 군사학자로 지만원 발탁
池 "DJ가 내 강연 만족해 중국 일정 등 동행"
"1998년 임동원 햇볕정책에 DJ 측 빨갱이로 규정"
DJ측 "池씨 DJ가 곁에 두고 큰일 맡길 정도 큰 인물 아냐"
"권력보고 덤비는 부나방 같은 인물…총선 때 전혀 거론 안돼"
지만원씨(사진=자료사진)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이 저지른 만행이라고 폄훼한 '5·18 망언' 논란이 정국을 강타하면서 이같은 주장을 오랜 기간 해온 극우 논객 지만원씨의 과거 행보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 때 촉망받던 군사 전문가이던 지씨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 일정을 수행까지 했지만, 어느 순간부터 김 전 대통령을 '빨갱이'라 부르며 감정섞인 색깔론을 덧씌웠다.


지씨와 김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지씨와 김 전대통령의 인연은 199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92년 대선 패배 후 정계 은퇴를 선언했던 김 전 대통령은 정계 복귀를 준비하면서 군인과 관료, 기업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인재를 대거 영입하는데 이중 군사 분야 인재풀 중 한 명이 지씨였다.


지씨는 동교동계 좌장이자 당시 인재영입을 주도했던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이 접촉해 군사와 대북 분야에 대한 자문을 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지씨는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당시 김 전 대통령이 자신의 '영구분단 통일론'에 대해 높이 평가해 자신을 매우 아꼈으며 해외 일정에도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지씨는 1995년 김 전 대통령의 베이징 일정에 동행하는 등 해외 수행을 함께 했는데, 당시 김 전 대통령이 베이징행 여객기 퍼스트클래스에서 이희호 여사 대신 옆자리에 앉도록 했고 이후 베이징 일정에서도 늘 옆에서 말동무를 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동교동계로 분류되는 김상현 전 의원으로부터 장관과 한국전력 사장직을 제안 받았지만 공직에 얽매이는 것이 싫어 거절했다는 얘기를 하기도 했다.


1997년만 해도 김 전 대통령의 대북관과 통일관에 대해 "균형 있는 구도를 갖췄다"고 평가했던 지씨였지만 2000년부터는 각종 언론과 강연을 통해 "DJ는 빨갱이다"와 같은 표현을 서슴없이 표현하며 갑자기 적대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지씨는 1998년 김 전 대통령의 안보수석을 지낸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이 햇볕정책을 주장하면서 김 전 대통령과 임 전 장관이 빨갱이라는 결론을 내렸고 그 이후부터 두 사람을 김정일의 앞잡이로 규정한 글을 잡지와 인터넷에 쓰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전 대통령 측근들의 증언은 이런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우선 이들은 김 전 대통령이 지씨를 큰 인물로 보고 곁에 두려고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권 고문은 CBS노컷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당시 임동원, 천용택, 정세균 등 인재 영입은 내가 맡았지만 지씨는 단순히 자문을 하는 역할만 맡았었다"며 "김 전 대통령이 독대를 해 의견을 구하거나, 특정한 자리를 주려고 했었다면 내가 다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용택 전 국방장관도 "김 전 대통령이 대선에서 당선된 후 조각 과정에 참여했지만 지씨의 이름은 전혀 거론된 적이 없다"며 "인재를 영입하는 과정에서 '군사 분야의 젊은 학자'로 접촉은 했지만 오히려 활동이 여러 가지로 비정상적인 부분이 있어 오히려 '조심해야 할 인재'라는 중간 평가가 내려졌을 것"이라고 지씨와 김 전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한 확대해석을 우려했다.


이들은 지씨가 김 전 대통령과 결별하고 반대 세력으로 돌아선 이유에 대해서도 지씨와 다른 해석을 내놨다.


김 전 대통령의 비서관을 지낸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씨가 김 전 대통령이 당선되고 나니 청와대로 '연구비를 좀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여러 차례 보냈었다"며 지씨의 변심 이유를 김 전 대통령으로부터 원하는 것을 얻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지씨를 "전형적인 권력 옆에 붙어보려는 부나방 같은 인물"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지씨가 17대 대선에 출마했을 정도로 권력욕이 있었지만 김 전 대통령 측에서 국회의원 후보 공천을 주거나 입각시킬 정도의 인물이 아니라고 평가하면서 서로 뜻이 맞지 않았기 때문에 적으로 돌아섰다는 분석 또한 제기됐다.


한 김 전 대통령 측 인사는 "김 전 대통령은 공천 등과 관련해서는 지씨에 대해 일체 얘기가 없었다"며 "출마를 한다면 (지씨의 고향인) 강원도 지역 등을 공천 지역으로 고려했겠지만 전혀 논의된 바 없고 그런 급의 인물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뉴스와이슈 ・ IT ・ 경제/비즈니스 ・ 맛집탐방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취임하자 마자 수사받는 단체장들…이재명 경기도지사 외 누구?
nocutnews
7
0
1
일본 이전에는 전범기 사용 자제 요청!! 전범기인거 지들도 알면서도 도쿄 올림픽에서 사용?!
noayo9t
5
1
0
美 석·박사 받았다?…최성해 총장, 학력 위조 의혹
nocutnews
3
0
1
문적문 (문재인의 적은 문재인이라는 뜻)
De9ree
8
5
1
2020년부터 바뀌는 대한민국 여권
ggotgye
12
2
4
정준영에게 미성년자를 소개한 영국남자
Roadst
21
11
7
검찰이 보는 조국 부인 '딸 표창장' 위조 방법은?
nocutnews
3
0
1
[부산IN신문] 기록을 통해 즐거운 스포츠 문화를 만들어가는 ‘트라이아웃’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 ⑤]
busaninnews
8
0
1
이춘재 처제살인, 화성연쇄살인과 비교해보니
nocutnews
3
0
1
[단독]나경원 아들 논문 교신저자 "나 의원 부탁으로…"
nocutnews
11
6
2
위험했던 상황 ㄷㄷ
deliciousfood
52
4
2
Video
[단독]윤석열, 조국 내정때부터 "문제 많다" 靑에 전달
nocutnews
4
3
0
이낙연총리,우문현답의 사이다 발언중 이게 최고!
hyun3788
30
7
10
식당을 하신다면, 장사를 이제 시작한다면 책하나 정도는 보고 시작하는게 좋겠죠?! 대박집이 되는 이유는 준비가 잘되어있기 때문입니다. 음식점 창업을 꿈꾼다면, 읽어야할 책 BEST5 1. 백종원 골목식당 2. 장사, 이제는 콘텐츠다. 3. 식당, 생각을 꺠야 이긴다. 4. 마케팅 때문에 고민입니다. 5. 왜 손님들은 그 가게로 몰릴까?
deliciousfood
9
0
23
아이들 한테 무슨짓을....
hoon500206
1
8
2
GIF
프랑스 외신이 본 나경원 아들 특혜 의혹
nocutnews
2
1
1
"아베 새빨간 거짓말" 日 시민도 올림픽 '보이콧'
nocutnews
13
2
4
임은정 검사 “조국 수사는 사냥처럼 시작된 것” ㅡ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com88boy
8
3
0
돈갉아먹은 쥐에게 복수
unhaejeju
7
0
5
문재인대통령 생일날 대전 깜짝파티
gobeak
1
0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