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치면 안 돼! '사바하' 영화 솔직후기/리뷰/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재리

일단 돈이 없음에도 영화관을 간 이유는

이 영화만큼은 직접 영화관에서 확인을 해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한국형 오컬트와 종교 소재 작품

이제부터 본격적인 꽃을 피울 시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영화 '사바하'

모든 작품에는 호불호가 존재하기에 언제나 저는 직접 확인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하지만 제 의견은 극호에 있습니다.

확실한 설정과 탄탄한 스토리만 있다면영화를 봐야할 이유는 충분하겠죠.

'오컬트냐 종교냐'

제 생각에는 종교적 성향이 강한 작품입니다.

오컬트적인 요소도 있습니다만

결국 해석하는 근거는 종교적 세계관에 있기 때문입니다.

종교영화야 그럼? 이라고 해서 지루하지 않을까 우려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작품의 감독은 '검은 사제들'의 장재현 감독입니다.

숨부터 잘 쉬시고 작품을 감상해보시죠!

한편 영화는 완급조절을 정말 잘했습니다.

무서울 때는 무서웠다가 다소 가볍게 농담도 던져주고

확실히 말하고 싶은 메시지는 심어놓는 영리함이 있습니다.

초중반은 겁 먹다가 중간중간 터지는 실소,

중후반부터 강하게 몰아치는 스토리 진행을 감상하시면 됩니다.

작품은 종교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다가도 구원의 성격을 부각시켜주기도 합니다.

사이비와 이단은 사람의 약한 부분을 공략한다는 경고를

대중 종교는 속물로 젖어 있다는 풍자를

균형감 있게 보여주었다고 봅니다.

영화를 보고나니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신은 정말로 존재하는가

혹은 살아있는 것은 아닌가 싶었습니다.

정말 존재한다면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왜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걸까 의문을 품게 됐죠.

말만 들으면 정말 종교적인 교리를 세뇌하는 작품이 아닌가 싶겠지만

신선하고 독특한 설정으로 영화는 긴장감을 끊임없이 주입합니다.

구체적으로 불교적 세계관에 등장하는 부처의 수호신, 4천왕에 대한 얘기입니다.

그런데 연이어 일어나는 실종, 살인 사건이 처음에는 이해가 잘 되지 않게 만들죠.

영화를 집중해서 보다보면 마지막에 가서는

어느새 소름 돋는 결말에 도착할지 모릅니다.

결국 이건 믿음의 문제인가, 사람의 문제인가

어딘가 잘 못 되다가도 일이 다시 제자리를 찾아갈 때면

누구의 공로 때문일까? 싶습니다.

이정재의 고민은 이것으로부터 시작된게 아닌가 싶네요.

아무튼 오락과 공포, 스토리까지 탄탄하게 갖춘 이 영화!

놓쳐서야 되겠습니까?

영화 '사바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