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 인터넷전문은행 양강 구도....'HSK' vs '신·토'

주인공은 누구?

하나은행과 SK텔레콤, 키움증권이 모인 ‘HSK’ 연합

신한은행과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의 ‘신-토’ 연합


제3인터넷 전문은행 인가를 향한 경쟁 구도가 나왔다. 하나은행과 SK텔레콤, 키움증권이 모인 ‘HSK’ 연합과 신한은행과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의 ‘신-토’ 연합이다.


구도가 만들어지기까지 기업의 눈치싸움이 계속됐다. 시작은 인터파크가 던졌다. 컨소시엄 참여 경험이 있는 인터파크는 다시 인터넷 전문은행에 도전할 것이 유력했다. 그러나 인터넷전문은행 인허가 심사 기준 발표회를 닷새 앞두고 “이커머스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를 이유로 참여를 유보한다고 밝혔다. (발표회에는 참석했다)


그리고 이틀이 지난 21일 네이버도 금융감독원에 발표회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 정부는 ICT 분야 기업에 은산분리 완화까지 참여를 바랐지만 끝내 네이버는 거부한 셈이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인터넷 전문은행의 대주주가 될 수 없지만, ICT 분야 자산 비중 50% 이상이라면 가능하도록 예외적 허용했다. 네이버는 ICT 자산 비율이 약 96%에 수준이다.


이후 1월 23일 열린 제3인터넷전문은행 심사 기준 발표회에서는 하나은행, 농협, 신한은행,교보생명, 키움증권, 위메프 등 55개의 기업 및 법인,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그리고 한 달간의 합종연횡을 거쳐 ‘HSK’ 연합과 ‘신-토’ 연합이 구축되기에 이른다.


금융 당국이 공개한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 인가 심사 기준(배점)은 ▲ 자본금 및 자금조달방안(100) ▲ 대주주 및 주주 구성 계획(100) ▲ 사업계획 (700) ▲ 인력 영업시설 전산체계 물적설비(100) 으로 크게 4파트다.


각 연합의 예비 인가 여부는 가장 큰 배점을 차지하는 사업계획에 따라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사업계획 부문의 배점은 ‘혁신성(350)’, ‘포용성(150)’ ‘안정성(200)’의 세 부분이다.


우선 혁신성 부문의 경우, ’신·토’ 연합의 우위다. 토스의 존재는 금융과 IT기술의 융합 및 서비스와 기존 은행·금융 산업의 경쟁도에서 고득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안정성에서는 ‘HSK’ 연합이 유리하다. KEB하나은행과 함께 모바일 핀테크 플랫폼인 ‘핀크’를 설립해 핀테크 영역을 강화했다.


HSK’ 연합이 보안 영역에서도 ‘신-토’ 연합에 앞선다. SK텔레콤은 이미 물리보안 2위인 ‘ADT캡스’와 정보보안 1위인 ‘SK인포섹’을 자회사로 두고 있으며, 키움증권 역시 모기업은 다우기술은 보안인증서비스 1위인 ‘한국정보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포용성 측면에서 보면, HSK 연합과 ‘신-토’연합 둘 다 인터넷 전문은행 인가를 받을 가능성도 크다. 당초 금융 당국이 밝힌 인터넷 전문은행의 방향은 금융 포용성 확대. 그 핵심에는 ‘중신용자(4~6등급) 대상의 대출 서비스’ 확대가 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를 통해 메기 효과를 거뒀다고 판단한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정책 목적 달성을 위해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대통령도 규제 혁신 현장 방문으로 인터넷 전문은해을 강조했고, 금융 당국도 2곳은 인가하겠다고 했으니 둘 다 인가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다만, 보수적인 금융의 특성상 제3, 4 인터넷 전문은행이 확실하게 포용 정책에 협조하겠다는 시그널을 심사에서 요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3월 26~27일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 인가 신청서를 접수하며, 4~5월 중 금융감독원의 심사를 거쳐 5월 중 금융위원회에서 예비 인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