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가 불렀던 노래, 100년 만에 재탄생


1919년 3월 1일, 민족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목놓아 외쳤던 “대한 독립 만세!”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입니다.

100주년을 기념하여 여러분께 노래 한 곡을 추천해 드리고자 해요 :)



심명철, 어윤희, 권애라, 신관빈, 임명애, 김향화

이분들의 이름을 혹시 알고 계시는가요?

위 여성들은 3.1운동을 주동했다는 이유로 여옥사 8호 감방에 수감되었던 여성 독립 운동가들입니다.

유관순





10대부터 30대 여성이었던 이들은 옥중에서 노래를 만들어 두려움을 달래고, 서로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주기도 했습니다.

비록 역사에 이름 한 자 남지 못했지만, “살아남은 자가 배신자를 죽인다.”고 서약할 정도로 결연했던 그들.


한국일보에서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집 100주년을 맞이하여 기획한 프로젝트 ‘다시 부르는 삼월의 노래’


독립을 위해 자신을 모든 것을 버렸던 독립 운동가들의 숨겨진 이야기와 이들을 위해 뒤에서 묵묵히 사명을 다한 무명 조력자들의 삶을 조명한다고 합니다.


한국일보는 심명철 지사의 아들 문수일 씨에게 그녀들이 부르던 노래의 가사를 입수했고, 가수 안예은이 곡조를 붙였다고 합니다.


8호 감방의 노래


삼일절을 맞이하여 여성 독립 운동가 7인의 기개와 용기, 3.1운동의 숭고한 뜻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져보는게 어떨까요?





가사


전중이 일곱이 진흙색 일복 입고

두 무릎 꿇고 앉아 주님께 기도할 때


전중이 일곱이 진흙색 일복 입고

두 무릎 꿇고 앉아 주님께 기도할 때


접시 두 개 콩밥 덩이 창문 열고 던져줄 때


피눈물로 기도했네

피눈물로 기도했네

피눈물로 기도했네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산천이 동하고 바다가 끓는다


에헤이 데헤이 에헤이 데헤이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전중이 일곱이 진흙색 일복 입고

두 무릎 꿇고 앉아 주님께 기도할 때


접시 두 개 콩밥 덩이 창문 열고 던져줄 때


피눈물로 기도했네

피눈물로 기도했네

피눈물로 기도했네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산천이 동하고 바다가 끓는다


에헤이 데헤이 에헤이 데헤이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산천이 동하고 바다가 끓는다


에헤이 데헤이 에헤이 데헤이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관련 기사

이것저것 다 해보고 기록으로 남기기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