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3G용 주파수 10MHz 'LTE로 전환'했다

SK텔레콤이 3G 주파수 대역으로 사용했던 2.1㎓ 대역 20㎒ 폭(다운로드 10㎒ 폭) 중, 절반인 10㎒ 폭(다운로드 5㎒ 폭)을 LTE용으로 전환해 사용하고 있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정부는 작년 하반기 연구반을 운영해 해당 대역을 LTE용으로 전환해도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용자 보호를 감안해 일단 올 6월까지 임시 승인을 하고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상태다. 해당 주파수 대역은 지난 2016년 12월 재할당됐고, 사용기간은 5년으로 2021년까지다.


정부는 매월 3G 트래픽 등을 점검할 계획인데,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경우 오는 7월부터 SK텔레콤 2.1㎓ 대역 10㎒ 폭은 LTE용으로 공식 전환된다. 현재 LTE 가입자가 늘어나는 추세가 아니라, SK텔레콤이 3G용 주파수를 LTE로 전환하는 것은 5G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LTE 주파수 추가 확보로 5G 속도 UP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3G 가입자는 SK텔레콤 245만5728명, KT 211만4565명, MVNO(알뜰폰) 489만760명이다. LG유플러스는 3G 서비스를 운영하지 않는다.


SK텔레콤은 지난 5일 보도자료를 통해 LTE 최대 속도가 1.2Gbps라고 알리며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1.2Gbps 속도가 가능한 이유는 3G용 주파수를 LTE로 전환해서 가능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협대역인 LTE 20㎒ 폭(다운로드 10㎒ 폭)은 75Mbps의 이론상 최대 속도를 낸다. 여기에 256쾀 기술을 적용하면 100Mbps속도다. 광대역인 40㎒ 폭은 협대역의 2배인 200Mbps 속도다. 광대역에 4x4 MIMO를 적용하면 400Mbps 속도다.


SK텔레콤은 1.8㎓에서 35㎒ 폭(다운로드 20㎒ 폭), 2.1㎓ 대역에서 30㎒ 폭, 2.6㎓ 대역에서 40㎒ 폭을 사용 중이다. SK텔레콤은 앞서 설명한 3개 대역에 4x4 MIMO 기술을 사용했다.


SK텔레콤은 5G 주파수 대역인 3.5㎓에서 100㎒ 폭을 사용 중이다. 5G 100㎒ 폭 당 이론상 최대속도는 1.5Gbps다. NSA에 따라 SK텔레콤의 5G 초기 최대 이론상 속도는 2.7Gbps다. 경쟁사에 비해 빠른 편이다. SK텔레콤이 3G 주파수를 LTE 주파수로 전환하는 것은 5G를 위한 주요 전략으로 볼 수 있다.


5G로의 세대변환 가속화 '방증'


이후 SK텔레콤에 이어 KT도 3G 주파수의 LTE 용도 전환을 신청할 경우 국내 3G 주파수 대역은 지난 해 대비 절반 수준이 된다. SK텔레콤은 올해 초 2G 서비스 종료 계획을 선언했다. KT는 이미 2012년 1월 2G 서비스를 종료한 점을 보면 2G 사용자에 대한 배려를 충분히 했다고 볼 수 있다. 한편으로는 이번 3G 주파수 전환은 5G로의 세대변환이 가속화되고 있음을 방증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3G가입자의 트래픽 감소, LTE 가입자의 트래픽 증가 등 이동통신 이용 환경 변화에 따라 한정된 주파수의 효율적 활용을 도모하기 위해 2.1㎓ 대역 20㎒ 폭 중, 10㎒ 폭을 LTE로 전환해 운영 중”이라며 “용도 전환 후에도 3G 고객 통화품질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