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후기] '우상', 죄와 벌의 이중주

천우희 -조선족(최련화)

"칼로 긁은 상처는 치료가 되지마는, 입은 아이대오"

설경구 - 피해자 아빠 (유중식)

"말해봐요, 당신이 나라면 어떻게 할까요?"

한석규 - 정치인(구명회)

"무엇을 믿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뭘 믿게 하느냐가 중요하잖아"

[영화 '우상'의 감독과 배우들]


영화 <우상>은 정치드라마 소재로 스릴러 형식을 띤 범죄극으로, 탐욕으로의 폭주하는 인간상을 통한 '죄와 벌의 이중주'처럼 다가온다.


지난해 관람한 <버닝> 이후 오랜만에 맞이하는 메타포를 띤 한국영화라, 깊은 사유를 전하는 작품이다.


신념이 뭔가 몰입의 수준을 넘어 맹목적으로 변할 때 자신을 잃어버리고 우상을 좇는게 아닌가 스스로 경계해야 한다는 사유를 말이다.


또한 감독의 전작 <한공주>를 이어 극중 천우희의 대사는  파국으로 치닫는 참을 수 없는 말의 행로와 선택을 각성케한다.



"칼로 긁은 상처는 치료가 되지마는, 입은 아이대오"


영화의 영어 제목인 idol은 우상을 뜻하기도 한다.

올해 베를린영화제 초청작이기도 하다.


영화 <불한당>을 통해 미중년 아이돌이 불리는 배우  설경구와 듣기에 편안한 중저음의 보이스가 매력적인 배우 한석규, 그리고 <뷰티풀 데이즈>에 이나영에 이어 또 다시 조선족 캐릭터로 변신한 천우희 존재감도 영화의 재미를 더한다.



한핏줄 영화로는 최민식 주연의 '침묵', 손예진-김주혁 주연의 '비밀은 없다', 이나영 주연의 '뷰티풀 데이즈'를 추천할 수 있다.


/소셜필름큐레이터 시크푸치

Social Film/Healing Qurator,Reporter,칼럼니스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