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 / 오세영

후회 / 오세영



능금이

그 스스로의 무게로 떨어지는

가을은 황홀하다.

매달리지 않고

왜 미련 없이 떠나가는가.

태양이

그 스스로의 무게로 떨어지는

황혼은 아름답다.

식지 않고

왜 바다 속으로 잠기는가.

지상에 떨어져

꺼지지 않고 잠드는

불꽃이여,

우리도 능금처럼 태양처럼

스스로 떠날 수는 없는 것인가.

가장 찬란하게 잠드는 별빛처럼

잊을 수는 없는 것인가.

버릴 수는 없는 것인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