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도서관이 온다, 네이버 도서관 &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최첨단 시대일수록 아날로그적 감성에 이끌리는 것일까?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전용 단말기로 전자책을 읽을 수는 있지만 종이책이 주는 따스한 느낌은 대신할 수 없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단순히 텍스트를 읽는 차원을 넘어 종이의 감촉을 느끼고, 책장을 넘기고, 책의 두께를 가늠하고, 종이 냄새를 맡는 등 다양한 요소가 하나로 종합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잠시 꺼두고 책을 펼치는 것이 때로는 기분 좋은 휴식이 되기도 한다. [네이버 도서관] 네이버 도서관은 성남시 정자동에 자리한 NHN 사옥 안에 있다. 정문으로 들어가면 바로 오른쪽이 도서관이다. 왼쪽은 좀더 편안한 분위기에서 각종 잡지들을 읽을 수 있는 북카페로 꾸몄다. 도서관은 신분증을 소지해야만 입장이 가능하고 음식물 반입은 금지된다. 대신 북카페는 누구나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으며, 향기로운 커피와 함께 여유로운 독서가 가능하다. 네이버 도서관은 IT(정보통신기술)와 디자인 전문 도서관으로 2010년에 개관했다. 지난여름 잠시 문을 닫았다가 내부 구성과 도서를 정비해 11월 초에 다시 문을 열었다. 많은 지식과 정보가 디지털화하는 시대이자, 그런 시대를 이끌어가는 인터넷 기업의 선두주자 네이버가 종이책을 위한 도서관을 세웠다는 사실이 재미있다. 사람들이 지식과 정보, 노하우나 즐거움을 나누는 온라인 공간 '네이버'와 다양한 이야기와 경험이 담긴 '책'이 서로 닮았다는 점에 착안해 사옥 로비 전체를 도서관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둥지를 틀었다. 안국역에서 도서관까지 이어진 골목길에는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많아 걷는 게 즐겁다. 북촌 한옥마을에 어울리게 한옥 건축 기법을 가미한 도서관 외관이 눈길을 끈다. 검은 전돌을 쌓아 올린 입구, ㅁ자형 중정, 한지를 입힌 창문과 대들보 등 전통적인 건축 기법이 곳곳에 살아 있다. 더없이 간결하고 모던한 건물이자 자연 채광과 여백의 미를 잘 살린 건물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디자인’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전문 북 큐레이터와 함께 전 세계를 대상으로 디자인 관련 희귀본과 주요 도서 등 1만 1,500여 권을 선정했다고. 무엇보다 속도와 효율성이 지배하는 디지털 세계에서 “단순히 반응만 하지 말고 생각할 시간과 여유를 갖자”며, “가장 오래되었지만 가장 생명력이 강한 책에서 아날로그적인 몰입과 새로운 영감을 얻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현대카드의 철학이 마음에 와 닿는다. 도서관은 현대카드 회원 전용 공간이다. 입장하려면 본인 명의의 현대카드가 있거나, 현대카드를 소지한 회원과 동행해야 한다. 만 19세 이상 성인만 입장할 수 있다는 점도 이채롭다. 안내데스크에서 안내를 받아 가방을 맡기고 들어가면 전시장이 나온다. 다양한 전시와 소규모 영화제, 강연 등이 열리는 공간이다. 지금은 윌리엄 이글스턴, 낸 골딘 등 세계적인 사진가들이 평범한 디지털카메라로 작업한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전시장 옆은 커피를 곁들여 책을 음미할 수 있는 북카페다. [이용안내] 네이버 도서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불정로 6 문의 : 031-784-4898 이용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주말과 공휴일 휴관)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주소 :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31-18 문의 : 02-3700-2700, library.hyundaicard.com 이용시간 : 화~토요일 오후 1시~오후 9시, 일요일 오전 11시~오후 6시(월요일 휴관) 자세한 정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에서 http://bit.ly/1bbrAfQ

우리나라를 사랑하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여행하는 것을 좋아해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