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친구끼리 허풍떨고 허세 부린 것, 자랑질일 뿐"

시사저널 인터뷰에서 해외 원정도박 성매매 알선 등 전면 부인
가수 승리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한형기자/자료사진)

"'경찰총장'이라고 쓴 것처럼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부린 겁니다.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라는 여론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지난 19일 시사저널과 인터뷰를 갖고, 최근 제기된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과 해외원정도박, 경찰 유착 혐의 등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카카오톡 상에서 친구들끼리 허풍을 떨고, 허세를 부리기 위한 것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승리는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진실을 얘기해도 아무도 믿지 않는 상황"이라며 "수사기관조차 카카오톡 내용이 다 사실이고, 증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께 죄송해서라도 억울함을 호소하거나 반론할 수 없다"면서도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은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특히, 승리는 "미국 카지노에서 2억원을 땄다는 내용의 카카오톡도 모두 허풍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승리는 사업파트너 A씨에게 "라스베이거스에 자주 온다. 카지노에서 딴 돈은 '세이브뱅크'에 묻어두고 온다"는 카카오톡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당시 내가 돈 땄다고 하거나, 돈 사진을 보낸 건 다 허풍, 거짓, 자랑질"이라며 "있지도 않은 사실을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호텔에 확인해보면 나온다"며 "(A씨는) 내가 도박한 걸 보지도, 같이 있지도 않았다"고 원정도박 혐의를 부인했다.


승리는 현재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황이다. 경찰은 승리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도 조사 중이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